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벤투호에 코로나 비상 …권창훈·이동준·조현우·황인범 양성

경기에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선수들이 휴식을 취하고 코로나를 극복하는 것이 현재는 더 중요하다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1/14 [10: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벤투호 비상…권창훈·이동준·조현우·황인범 코로나19 양성

스태프 1명도 ..멕시코 등과 오스트리아 원정 친선전 개최 불투명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올해 처음 해외 원정에 나선 축구대표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와 비상이 걸렸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4일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현지시간 12일 오후 5시 진행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 조현우(울산), 황인범(루빈 카잔) 선수와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 코로나19 진단검사 받는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협회는 "5명 모두 현재 증상은 없는 상태"라면서 "선수 및 스태프 전원은 FIFA 및 KFA 방역 지침에 따라 각자 방에서 격리 중이며, 선수단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 지속해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조처를 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음성 판정자 전원을 대상으로는 현지시간 14일 오전 8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재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협회는 "재검사 결과를 확인 후 오스트리아 당국의 지침에 따라 멕시코 및 오스트리아 축구협회와 협의 후 경기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한국시간 15일 오전 5시 오스트리아 비너 노이슈타트 슈타디온에서 멕시코와 친선경기를 치르고, 17일 오후 10시 BSFZ 아레나에서 카타르와 대결할 예정이다.

 

축구대표팀이 해외에서 경기하는 것은 지난해 11월 19일 브라질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평가전을 치른 이후 1년 만이다. 벤투호의 마지막 A매치는 지난해 12월 18일 부산에서 치른 일본과의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최종전이었다.

 

▲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을 대비해 훈련하는 축구대표팀.[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벤투 감독은 오랜만에 해외 원정길에 오르면서 국내파는 물론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강인(발렌시아) 등 유럽에서 뛰는 대표팀 핵심 자원들까지 모두 호출했다.

 

벤투 감독을 포함한 대표팀 선발대가 지난 8일 국내에서 출국한 뒤 FA컵 결승전을 치른 전북 현대, 울산 현대 소속 선수들과 유럽파들이 차례로 대표팀에 합류해 두 차례 친선 경기를 준비 중이었다.

 

협회는 선수단이 오스트리아 도착 후 외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호텔의 한 층을 통째로 숙소로 쓰고 숙소와 훈련장, 경기장 이외의 장소로는 절대 이동하지 못 하게 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애썼다.

 

하지만 선수단 내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친선 경기 개최는 불투명해졌다. 확진자의 감염 경로도 아직 알려지지 않아 추가 감염 우려도 큰 상황이다. 소속팀도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유럽파들은 친선경기를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가면 A매치 휴식기를 끝내고 재개할 리그 경기를 뛰어야 한다. 조현우의 소속팀 울산의 경우도 21일 상하이 선화(중국)와 경기를 시작으로 카타르에서 재개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한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벤투호 비상#권창훈·이동준·#조현우·#황인범 #코로나#양성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