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코로나 백신 화이자 이어 모더나도 " 94.5% 효과”

정복해야 한다. 세균도 인간의 문명 덕분에, 기후 변화 때문에 생긴 거라지만, 어쨌든 정복하고 보아야...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23:3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화이자 이어 모더나도 “코로나 백신, 94.5% 효과”

 3차 임상시험에서 백신 후보 물질이

94.5%의 코로나 예방 효과를 보인 중간결과가 나왔다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16일(현지 시각)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 후보 물질이 임상시험에서 95%에 가까운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미 워싱턴포스트 ·영국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모더나는 이날 코로나 백신 3차 임상시험에서 백신 후보 물질이 94.5%의 코로나 예방 효과를 보인 중간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CEO는 “(이 백신이) 게임 체인저(game changer·판도를 바꾸는 요인)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 /로이터 연합뉴스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와 함께 코로나 백신을 개발 중인 모더나는 지난 7월 27일 미국 89개 도시에서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mRNA-1273’ 3상 시험에 돌입했다. 시험 참가자는 3만명이었다. 이번에 공개한 3상 시험 중간 결과에 따르면 실제로는 백신 후보 물질을 접종하지 않고 위약을 투여받은 참가자 그룹에서는 90건의 코로나 감염 사례가 발견된 반면, 백신 후보 물질을 2회 접종한 그룹에서는 코로나 감염 사례가 5건에 그쳤다.

 

앤서니 파우치 NIAID 소장은 모더나의 임상시험 중간결과 발표 소식에 “매우 흥미로운 결과”라며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94.5%는 정말 뛰어나다”고 말했다.

 

앞서 미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 역시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화이자는 지난 9일(현지 시각) 3차 임상시험 참가자 중 코로나에 감염된 94명을 분석한 결과, 자사 백신이 코로나 예방에 90% 이상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백신은 화씨 영하 94도(섭씨 영하 70도)에서 보관돼야 해 백신 보급·보관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있는데, 모더나의 백신은 화씨 36~46도(섭씨 2~7도)에서 최대 30일 간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모더나#코로나백신#백신#화이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