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연예

사유리 일본에서 정자 기증받아 출산.. "앞으로 아들 위해 살겠다"

결혼 없이, 내 남자 없이 임신과 출산이 가능한 시대...그럴수록 임신과 출산과 육아는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23: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비혼모 된 사유리 "앞으로는 아들 위해 살겠다"

"아이 낳을 권리 인정해 줬으면"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엄마가 됐다. 사유리는 16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당시 촬영한 사진을 게재하며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며 "지금까지 내 위주로 살아왔지만, 앞으로는 아들을 위해 살겠다"고 전했다.

 

▲ 방송인 사유리 인스타그램[사유리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유리는 이날 KBS 1TV '뉴스 9'에서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산부인과에서 '자연 임신이 어렵고, 지금 당장 시험관 (시술을) 하더라도 성공 확률이 높지 않다'는 이야기를 듣고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면서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 결혼하는 게 어려웠다"고 비혼 상태에서 임신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한국에서는 결혼한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하고 모든 게 불법이었다"고 일본에서 정자 기증을 받은 이유를 설명하면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KBS 1TV '뉴스 9' 속 방송인 사유리[유튜브 'KBS News'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사유리는 임신과 출산 사실을 알리기로 한 것에 대해 "거짓말하는 엄마가 아닌 아이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지난해 10월 개설한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통해 구독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아이를 낳고 이틀 후인 지난 6일에는 홍대에 있는 인도 음식점에서 촬영한 영상을, 15일에는 귀신 경험담을 이야기하는 영상을 올렸다.

 

▲ 유튜브 '사유리TV'에서 구독자의 질문에 답하는 방송인 사유리[유튜브 '사유리TV'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지난 5월 게재된 한 영상에서는 올해 안에 꼭 해보고 싶은 게 무엇인지를 묻는 구독자의 질문에 "임신 그리고 출산, 할 수 있으면 결혼"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2007년 KBS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방송 활동을 시작한 사유리는 '사유리의 식탐여행', '진짜사나이' 등에서 활약했으며, 최근 출연 중이던 KBS 2TV '이웃집 찰스'에서 하차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