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머스크 세계 3위 부자로, 테슬라 지수편입에 재산 130조원…

한국에도 이런 놀랄만한 부자가 계속 나올 수 있다. 이건희 같은 부자 100명만 나오면 우리나라 경제도...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9: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머스크, 테슬라 지수편입에 재산 130조원…세계 3위 부자로

S&P 500 입성 호재, 하루 새 16조원 증가…저커버그 또 제쳐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재산 130조 원 규모의 세계 3위 부자로 다시 올라섰다.

 

테슬라가 다음 달 미국의 대표적인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에 편입됨에 따라 주가가 급등했고 머스크 재산도 1천175억 달러(129조9천950억 원)를 기록했다고 1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이 보도했다.

 

▲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재산은 테슬라의 S&P500 지수 편입 소식에 힘입어 16일 하루 동안 150억 달러(16조5천900억 원) 늘었고,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의 재산 규모(1천60억 달러·117조2천360억 원)를 앞질렀다.

 

머스크는 지난 8월 말 테슬라 주식 분할에 따른 주가 상승으로 저커버그를 제치고 세계 3위 부자에 오른 적이 있다.

 

현재 1천억 달러(110조6천억 원) 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사람은 머스크와 저커버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등 전 세계에서 4명뿐이다.

 

외신들은 테슬라 주가에 따라 머스크 재산에 변동이 있겠지만, 세계 3위 부자의 위치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는 저커버그를 뛰어넘어 세계 3위의 갑부가 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9% 이상 오르며 주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테슬라#머스크#부자명단#S&P500#뉴욕증시#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