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30대 이하 여성 1인 가구 절반 이상이 월세 산다..서울의 경우

"여성의 삶에 불편함이 없는 나라가 선진국이다" 라는 것이 여원뉴스의 입장이고 주장이다. 얼른 그런 날이...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9:5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서울 30대 이하 여성 1인 가구 절반 이상 '월세 살이'

30대 여성 1인 가구 10명 중 6명 "내 집 보유해야"

30대 이하 '직주근접' 선호…10명 중 3명 오피스텔·고시원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서울에 거주 중인 30대 이하 여성 1인 가구의 절반 이상은 월세로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 여성 1인 가구의 주거현황'을 보면 서울 30대 이하 여성 1인 가구의 절반 이상이 월세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 News1     © 운영자

 

뉴스1에 의하면 연령대별 주택 점유 형태를 보면 20대는 보증금 있는 월세가 55.7%로 가장 많았고, 전세가 23.8%로 뒤를 이었다. 30대는 보증금 있는 월세 46.3%, 전세 37.9%로 조사됐다.

 

20대는 월세 보조금, 30대는 전세자금 대출 지원에 대한 선호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서울 30대 여성 1인 가구 10명 중 6명(65.5%)은 내 집을 보유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30대 이하 여성 1인 가구는 주택을 선택할 때 '직주근접'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10명 중 3명은 오피스텔·고시원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가구 중 여성 1인 가구 비율은 서울이 17.7%로 서울 외 전국(14.6%)보다 높았다.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 비율도 서울이 33.4%로 서울 외 전국(29.5%)보다 높게 나타났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서울 여성 1인 가구의 연평균 증감율은 20대가 7.8%로 가장 높고, 60대 이상이 6.2%로 뒤를 이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 30대이하여성1인#가구절반#월세살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