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 證市

외국인들은 왜 우리 국내주식을 무섭게 사모으고 있을까?

증권시장은 국내경기 지수를 선생한다. 그렇다면 외국인들은 한국경제를 발전적으로 보고 있다는 걸까?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1/22 [18: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섭게 국내주식 사모으는 외국인...7년 2개월만 최고치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최근 코스피 상승세의 원동력인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7년 2개월 만에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달 들어 지난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5조4264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아직 11월이 끝나려면 6거래일이 남아있지만 현재 기준으로 월별 순매수액을 보면 지난 2013년 9월(7조6362억원) 이후 7년 2개월 만에 최고치다.

 

▲ 지난 20일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2547.42)보다 6.08포인트(0.24%) 오른 2553.50에 마감한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달 들어 지난 5일부터 20일까지 12거래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벌이고 있다. 지난 4일을 제외하고, 하루도 빠짐없이 코스피에서 주식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거침없는 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 지수는 이달 들어 12.6% 상승(2267.15→2553.50)했다.

 

지난 2018년 1월 29일 기록한 역대 최고 기록(2589.19)에 바짝 다가섰다. 현 수준에서 1.75% 가량만 더 오르면 최고 기록을 갈아치울 수 있다.

 

시장에서는 미 대선 종료와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이 무르익으면서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점, 달러 약세가 이어지는 점 등이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증시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삼성증권 서정훈 연구원은 주간 전망 보고서를 통해 “신흥국(이머징)으로 펀드 플로우가 지속 유입되고 특히 유의미한 코로나 통제를 이뤄낸 동북아시아 시장에 긍정적 시각이 확산됨을 고려하면 외국인의 매수세는 지속될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외국인은 최근 소재, IT, 산업재, 금융 등 경기민감주에 대한 매수 강도를 높이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0일까지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수 상위 종목들은 삼성전자(2조453억원), LG화학(9802억원), SK하이닉스(8904억원), 삼성SDI(3173억원), 카카오(2101억원), 아모레퍼시픽(1875억원), 삼성전기(1157억원), SK케미칼(1071억원), 하나금융지주(1069억원), 현대모비스(1049억원) 등의 순이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국인#국내주식#최고치#코스피지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