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 정당

'MB·朴 사면', 2021 정초 최고의 화두로..이낙연이 띄웠다

사면론도 나오고, 진짜 정치의 계절이 시작되고 있다. 발전적으로 변화했으면 하는 것이, 국민의 소망이다!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01 [15: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이낙연 "MB·朴 사면, 적절한 시기 文대통령께 건의" 재확인

지난달 30일 인터뷰서 사면 건의 의사 밝혀

1일 현충원 참배한 뒤 관련 질문에 재답변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30일 뉴시스와의 신년 인터뷰에서 "적절한 시기가 되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드릴 생각이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 뜻이 변하지 않았음을 1일 재차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한 뒤 기자들이 전직 대통령 사면 건의 의사에 대해 묻자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께 건의드릴 생각"이라고 답했다.

 

▲ 신축년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탑에서 참배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01.     © 운영자

 

뉴시스에 따르면 앞서 그는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진행된 뉴시스와의 신년 인터뷰에서 국민통합을 거론하며 "두 분의 전직 대통령이 부자유스러운 상태에 놓여 계시는데 적절한 시기가 되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드릴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앞서 배포한 신축년 신년사에서 국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한 코로나19 극복과 미래로의 전진을 언급하며 "사회갈등을 완화하고 국민통합을 이루고 최선을 다해 전진과 통합을 구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같은 국민통합의 차원에서 문 대통령에게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건의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국민통합을 위해서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이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께 영수회담을 제안드린 이유도 그것"이라며 "여야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국민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고 지혜를 나누는 그 자체만으로도 국민께 안심을 드릴 수 있을 것이다. 대화의 정치가 복원됐으면 한다"고 했다. 다만 사면 건의의 '적절한 시기'에 대해서는 "법률적 상태나 시기 등 여러 가지를 감안해야 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 대표는 새해 계획에 대해서는 "어려움이 있더라도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후퇴하지 말고 전진하자고 국민들께 제안드린 것이다. 국민과 함께 전진해야 한다. 그러자면 사회 갈등을 완화하고 국민 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임시국회에서 꼭 처리할 법안에 대해서는 "2월 임시국회에서는 주로 혁신 성장과 신산업 육성에 필요한 법안들을 중심으로 처리하게 될 것"이라며 "더 급한 법들은 그 이전에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