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스포츠

손흥민, 2020년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1월 1일에 100호 골 터뜨린 손흥민...이제 축구다 하면 손흥민. 전세계가 그의 이름만 들어도 기분 좋다고...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1/02 [23: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손흥민, 2020년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다

 ‘아시아의 호날두’ 손흥민 뒤엔 아버지 손웅정 있다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푸쉬카스상을 받은 손흥민(29·토트넘)이 ‘2020년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은 1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대륙별 최고의 남녀 선수’를 발표하면서, 손흥민을 2020년 아시아(AFC) 최고의 남자 선수로 뽑았다.

 

▲ 손흥민. AP 연합뉴스     © 운영자

 

한겨레에 따르면 IFFHS는 “세계 축구계의 역사를 쓰고 있는 손흥민이 사르다르 아즈문(이란·제니트)과 미나미노 다쿠미(일본·리버풀)를 제치고 IFFHS가 뽑는 ‘아시아 최고의 선수’에 처음으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50골을 돌파했고, 한국 선수로는 차범근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유럽 무대에서 100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역사상 최고의 아시아 선수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지난달 국제축구연맹 푸쉬카스상을 받는 등 세계 톱 선수로 발돋움하고 있다.

 

김대길·하재훈 축구전문가가 본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의 비제도권 교육 결정적”

기본기 튼실하고 기술을 갖춘 새로운 선수

 

“아버지 손웅정이 엄청난 기본기 훈련을 시켰다.”(김대길 해설위원)

“공간을 파고드는 능력은 아버지가 전수시켰을 것이다.”(하재훈 감독)

토트넘의 손흥민(26)이 12일(한국시각) 2017~2018 프리미어리그 본머스전 두 골로 승리(4-1)를 일구며 12일 새 7골을 생산하는 괴력을 선보이자 축구 전문가들은 한결 같이 아버지 손웅정(56)씨의 역할을 거론했다.

 

김대길 해설위원은 “아버지가 볼 다루는 기술, 반복적인 연습, 실전보다는 기본기에 절대적으로 투자하면서 보통 한국의 제도권 축구교육에서 볼 수 없는 새로운 선수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김 해설위원은 “우리나라 선수들은 어렸을 때는 다른 나라 선수들에 비해 11대 11 경기를 잘 하지만 성장하면서 기본기 부실로 더 이상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손흥민은 중학교 시절까지 아버지의 집중적인 기본기 교육을 받았고, 고교 때 분데스리가의 체계적 훈련 등을 거치면서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재훈 전 에스케이 감독은 “기술적으로 역대 한국 선수 가운데 최고의 수준에 올라 있다. 앞으로 더 치고 나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 감독은 “손흥민은 리오넬 메시처럼 좁은 공간을 뚫고 나가기보다는 넓은 공간에서 스피드와 슈팅으로 빛을 발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타일의 선수다. 아버지가 공간을 찾아가는 타이밍에 대해 특별한 교육을 시켰을 것”이라고 했다.

 

하 감독은 20살 청소년대표 시절 손웅정씨와 함께 뛴 경험도 얘기했다. 그는 “손웅정씨는 키는 1m70을 넘는 정도로 작지만 스트라이커를 봤다. 스피드와 파워를 갖췄고, 창의적으로 공을 차려고 했다. 현역에서도 공간을 찾아가는 능력이 좋았다”고 소개했다.

 

김대길 해설위원은 “아직 나이도 젊고 부상도 없다. 앞으로 차범근, 박지성을 훨씬 능가할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키가 작은 아버지는 현역 시절 악바리처럼 뛰면서 살아남았다. 그런 경험 때문에 기술 뿐만 아니라 음식 등 영양섭취에도 아버지가 각별히 신경을 썼다. 어려서부터 실전 경기에 투입하기보다는 기본기 훈련에 전념하면서 부상 위험에 크게 노출되지 않은 것도 다행스런 일”이라고 했다.

 

하재훈 감독은 “한국의 제도적 축구교육시스템과는 다르게 만들어진 선수다. 일종의 특별교육으로 미래에 투자한 사례다. 지금은 우리나라 축구교육시스템이 아시아에서는 많이 앞서가고 있지만, 아버지가 일찌감치 과거의 훈련방식보다는 자기식의 축구교육으로 세계적인 선수를 만들어냈다”고 분석했다

.

기성용(스완지시티)도 일찍이 호주로 유학가 유소년 축구의 기초를 몸에 익혔고, 최근에는 백승호, 이승우, 이강인 등 특출난 선수들이 스페인이나 독일의 프로리그에서 교육을 받으며 만개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하 감독은 “무분별하게 선수를 외국에 보낸다고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검증된 자원들은 나가서 배우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아버지가 축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준 것도 눈에 띈다.

 

손흥민은 6월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있지만, 8월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 출전 여부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소속팀인 토트넘이 아시안게임에 손흥민을 보내줄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하지만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한다면 병역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대길 해설위원은 “아시안게임 출전 여부도 불확실하고, 우승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다만 손흥민이 역대 최고의 선수로 입지를 굳혀가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손흥민#최고선수#토트넘#아시아#푸쉬카스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