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윤석열,첫 30%대 지지율 기록.. ‘독보적 1위’ 2위 이재명 20.3%

윤석열의 인기가 왜 이렇게 높은지, 정치인들은 생각해 볼 문제다. 누가 시킨 것도, 요구한 것도 아닌데...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03 [12: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독보적 1위’ 윤석열, 첫 30%대 지지율… 2위 이재명 20.3%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 윤 총장 지지율 30% 넘긴 건 처음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선호 지지율 첫 30%대를 기록하며 1위를 거머쥐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2위인 이재명 경기지사와는 10%p 이상 격차를 벌려놨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에게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물은 결과 윤 총장이 30.4%로 1위였다(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1%p).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 지지율이 30%를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 운영자

 

세계일보에 따르면 2위는 20.3%로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지했다. 오차범위 밖 격차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위로 15.0%를 기록했다.

 

특히 윤 총장은 보수 성향 응답자와 국민의힘 지지층으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다. 보수 성향 응답자의 46.2%, 중도 성향 응답자의 33.6%가 윤 총장을 꼽았다.

 

진보 성향 응답자 중에서는 38.1%가 이 지사를 선택했다.

 

▲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뉴시스     © 운영자


지지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 중 54.8%가 윤 총장을 꼽았고, 민주당 지지층 중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45.3%, 이낙연 대표가 34.8%의 지지를 각각 받았다. 이 밖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6.1%, 무소속 홍준표 의원 5.5%, 오세훈 전 서울시장 2.6%, 추미애 법무부 장관 2.4%, 정세균 총리 2.2%,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2.0% 등이었다.

 

리얼미터 측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을 제기한 이낙연 대표 지지층의 일부가 이재명 지사로 이탈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ARS 조사로 다른 방식으로 실시한 조사보다 ‘샤이 보수’의 성향이 조금 더 강하게 나타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윤석열#이재명#대선주자#이낙연#여론조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