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성범죄자 신상정보, 카톡으로도 확인…5일부터 시행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1/01/03 [12: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성범죄자 신상정보, 카톡으로도 확인…5일부터 시행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오는 5일부터 성범죄자가 거주하는 지역에서 19세 미만 자녀를 부양하는 세대주는 카카오톡 앱을 통해서도 성범죄자의 신상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11∼12월 모바일 신상정보 고지를 시범 운영한 후 국민으로부터 접수한 불편 사항 등을 고쳐 5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  (사진=여성가족부)   © 운영자

 

여가부는 19세 미만 자녀가 있는 세대주를 대상으로 카카오톡을 통해 해당 지역에 성범죄자가 살고 있다는 정보를 알리고, 성범죄자의 신상을 볼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고지를 받은 세대주는 카카오페이에 가입해 본인인증을 한 후 고지서를 통해 정보를 열람하면 성범죄자의 이름, 나이, 주소, 실제 거주지 등과 함께 사진을 볼 수 있다.

 

일반인들은 여가부의 `성범죄자 알림e`(www.sexoffender.go.kr) 사이트에서 정보를 열람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신상정보가 공개된 성범죄자는 모두 4천17명이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