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피플

12남매 나이 합하면 1천42살…파키스탄 출신..기네스 신기록

세상이 삭막하고 불행하지만, 오래 사는 사람들에게서 가장 부러운 건 건강..12남매의 행복도 건강 없으면...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22:1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파키스탄 출신 12남매 나이 합하면 1천42살…기네스 신기록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파키스탄 출신 12남매가 '세계에서 나이 합계가 가장 많은 남매'로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

 

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첫째 도린부터 막내 유지니아까지 파키스탄에서 태어난 12남매가 지난해 12월 15일 기준 세계 최고령 남매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들이 살아온 날을 모두 합하면 1천42년하고도 315일이다.

 

▲ 세계에서 나이 합계가 가장 많은 12남매[기네스 세계기록 홈페이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첫째 도린은 1923년에 태어나 97살이고, 막내 유지니아는 1945년생으로 75살이다. 첫째와 막내의 나이 차이가 무려 22살이다.

 

다른 남매들은 패트릭(1925년), 제네비브(1927년), 조이스(1929년), 로니(1930년), 베릴(1932년), 조(1934년), 프란체스카(1936년), 앨시아(1938년), 테레사(1940년), 로즈마리(1943년) 등이다.

 

12남매는 파키스탄에서 같은 부모에게서 태어났으며 현재는 미국, 캐나다, 스위스, 영국 등에 흩어져 살고 있다.

 

기네스 측은 "12남매가 같은 장소에 살고 있지는 않지만, 이들은 기네스 세계 기록 획득을 삶의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로 꼽는 가까운 가족"이라고 설명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파키스탄#기네스북#등재#12남매#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