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헬스장 관장들 죄수복 입고 항의집회… “실내체육시설이 무슨 죄?”

과하면 아니함만 못하다. 아무리 '코로나 세상'이지만 희생은 최소한으로 줄이고, 생계유지는 보장해야...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06:1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죄수복 입고 헬스장 관장들… “실내체육시설 운영이 죄냐?”

헬스장, 필라테스 교습소 등 업주들이 생존권 보장 요구 집회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우리는 정말로 벼랑 끝에 간신히 버티고 있다. 총구를 들이밀며 벼랑으로 떨어지라고 위협하는 그 누군가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닌 정부임을 알아야 한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2주 연장되면서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집합금지가 연장되자 헬스장, 필라테스 교습소 등을 운영하는 업주들이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집회에 나섰다.

 

▲  필라테스 피트니스 사업자 연맹 관계자가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실내체육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운영에 차질...[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조선비즈에 따르면 필라테스·피트니스사업자연맹은 5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와 국회에 ▲고위험시설 지정 철회 ▲영업금지 조치 근거 제시 ▲적극적 피해보전 ▲제한적 운영 허용 등을 요구했다.

 

집회에 참가한 연맹 회원들은 ‘실내체육시설’이라는 글씨가 적힌 수의복을 입고 쇠창살에 갇힌 채 손이 묶여 있는 모습을 연출하며 집합금지 조치로 어려움을 겪는 자신들의 처지를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의 죄는 실내체육업이기 때문입니까’ ‘기약 없는 강제폐쇄 대체 언제까지?’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정부는 생존권을 보장하라" "업종 차별 말고 형평성 있게 정책을 제시하라"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를 해제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앞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전날부터 오는 17일까지로 2주 더 연장했다. 그러나 수강 인원 9인 이하 학원과 실외겨울스포츠시설의 운영은 재개된다. 태권도와 요가 등 실내체육도 학원이나 교습소로 등록된 경우 제한적 운영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헬스장, 필라테스 업주들은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돌봄기능을 갖고 있는 학원들을 부분적으로 완화해줬을 뿐"이라며 "수도권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조치에 협조해달라"는 입장만 내놨다.

 

이날 집회에 나선 박주형 연맹 회장은 "코로나 사태 초기에 실내체육시설업의 여러 사업장은 정부의 행정명령 없이도 자발적으로 휴업을 통해 방역당국에 기여하고자 했다"며 "지난해 9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의한 집합금지 조치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것을 알았음에도, 2주간의 휴업이 경제적으로 치명적인 걸 알고 있었음에도 정부의 지침에 순응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그러나 정부는 지난해 4월 첫 거리두기 영업제한 정책부터 유독 실내체육시설에만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 그리고 우리의 희생이 당연한 것인 양 실내체육시설업에 또다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희생을 강요하고 싶다면 적어도 그 근거와 이유만이라도 알려달라"며 "과학적인 근거와 데이터 없이 단순히 ‘운동을 하면 숨이 거칠어지니 비말(침방울) 전파가 더 심할 것’이라는 생각 정도로 30만 실내체육업 종사자들의 생계를 위협한 것이라면 그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새해 첫날에 대구의 한 헬스장 관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비보가 들려왔다. 같은 업계 종사자이자 내 동료 중 누군가가 같은 선택을 할까봐 정말 두렵다"고 덧붙였다.

 

집회를 마친 연맹 측은 오후 2시부터 민주당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죄수복#집회#헬스장관장#실내체육시설#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