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 국회

정세균의 변화.. '야당에 버럭' 하다가 자영업자 얘기엔 눈물이...

정총리는 가진 것이 많다. 분노도 있고, 눈물도 있고 리더십도 있다. 얼마나 속이 탔으면 눈물을....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1/09 [06:4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정세균의 변화.. '야당에 버럭' 하다가 자영업자 얘기엔 눈물이...

긴급현안질의 무대에서 문대통령 엄호하며 '변화' 부각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미스터 스마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달라졌다. 정 총리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정부 긴급현안질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목소리를 높이며 시종일관 강경한 태도를 고수했다.

 

정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수급 책임을 "담당자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발언한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을 향해 "그렇게 말씀하셔도 되냐. 떠넘기긴 뭘 떠넘기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한 발언 중, 목이 메어 말을 못하다가  눈물을....  [사진=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본회의장이 야당 의원들의 항의로 소란스러워졌지만 정 총리는 개의치 않고 "질의는 좋은데 국가 원수에 대해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 품위를 지켜라"고 재차 다그쳤다. 정 총리는 백신 확보물량에 대해서도 "5천600만명분이면 현재로서는 적당한 양보다 많으면 많았지,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야당이 선진국이 인구수보다 코로나 백신을 7배나 더 확보한 이유를 묻자 그는 "그 나라에 가서 물어보라. 남의 나라가 하는 것이 그렇게 중요한가"라며 다소 거칠게 맞받았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실태, 백신 수급 상황 및 접종 시기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이 "국민의 생계 곤란에 월급 받는 것이 미안하다. 월급 좀 삭감하라"고 쏘아붙일 때는 "말로만 하지 말고 실행을 해라. 작년에 우리 정부는 실천했다"고 응수해 반발을 사기도 했다. 자영업자의 고충을 언급하면서 북받치는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헬스장 등 일부 업종이 제기한 방역지침 형평성 문제를 묻는 정의당 배진교 의원의 질의에 "영업을 하지 못하면서 (임대료를) 부담해야 하는 자영업자의 눈물을 어떻게 닦아줄 것인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고개를 떨군 정 총리는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기도 했다. 정 총리는 이어서 "충분히 이해되고 역지사지를 해보면 얼마나 힘들까 눈물이 난다"며 "정치권과 정부가 함께 대책을 만드는 계기가 되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쇼하네 21/01/09 [20:22] 수정 삭제  
  쇼하고 있네 인간은 원래 이기적이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세균#버럭#눈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