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3세 女兒 한파 속 내복 차림으로 "도와주세요"…경찰, 친모 입건

애엄마에게 사정이 있겠지만, 어린 자식이 그 추위에 거리를 헤맬 때 어디서 뭘했는지..천벌 받지 않을까!?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10 [10: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한파 속 내복 차림 3세 여아 "도와달라"…경찰, 친모 입건

 그 날 서울 최저기온 영하 18.6, 최고기온 영하 10.7도의 강추위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한파 속에서 종일 아무것도 먹지 못한 3세 여아가 집 바깥을 서성이다 행인에게 발견돼 경찰이 친모를 상대로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친모 A씨를 아동복지법상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딸 B양은 전날 오후 5시 40분께 집 근처에서 내복 차림으로 행인에게 발견됐다. B양은 '도와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일 서울에는 최저기온 영하 18.6, 최고기온 영하 10.7도의 강추위가 몰아쳤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B양은 어머니 A씨가 아침에 출근한 뒤 9시간가량 혼자 있었으며 잠시 집 바깥으로 나왔다가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 내부는 청소가 안 된 상태였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B양은 친척집으로 분리 조치했다"며 "집 안에 먹을 것이 있었는지 등 자세한 경위는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달에도 B양이 집 밖에서 울고 있었다는 인근 주민의 진술을 포함해 신고자·목격자 등을 상대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추위#도와주세요##3세여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