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내 집 있는 미혼 20∼30대, 이성교제 가능성도 높아..당연하지!

집 없이 결혼하면 힘들어서 결혼기피하는 세대..정부가 책임을 통절하게 느낀다면 아이디어도 나올텐데..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10 [11: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내집 마련한 미혼 20∼30대, 이성교제 가능성도 높아

본인 명의 부동산 있으면 교제 확률이 27.9%p 증가…

"비정규직, 정규직보다 이성 만날 확률 41.4%p↓...."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본인 명의의 부동산을 보유한 미혼 남녀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이성과 교제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사회연구' 최근호에 실린 '미혼 인구의 이성 교제와 결혼 의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본인 명의의 부동산이 있는 경우, 이성 교제 가능성이 27.9%p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CG=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2018년 8월 31일∼9월 13일까지 전국의 만 25∼39세 이하 미혼 남녀 3천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온라인 설문조사 내용을 분석한 것이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이 28.8%p, 남성이 25.9%p 증가해 여성이 '내집'을 보유한 경우 이성과 연애를 할 가능성이 조금 더 높았다. 다만 현재 직장에 다니는 등 경제활동을 한다면 부동산 소유 여부가 이성 교제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본인 명의의 부동산을 본인 또는 부모의 경제적 능력을 나타내는 변수로 볼 때, 부동산을 보유한 이들의 이성 교제가 증가할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도 "경제활동을 하는 이들은 어느 정도 경제적 능력을 갖춘 집단이기 때문에 이들 사이에서는 부동산 소유 여부가 이성 교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해석했다.

 

본인 명의의 부동산을 가진 응답자 중에서는 부모님의 도움 없이 본인이 주거 비용을 전부 부담한 경우에 결혼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율도 높았다.

 

이러한 경향은 특히 남성에게서 두드러졌는데, 미혼 남성이 현재 보유한 부동산을 직접 마련했을 경우, 가족의 경제적 도움을 받은 이들보다 결혼 의향이 83.6%p 높았다. 여성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43.6%p 높게 나타났다.

 

이에 보고서는 "본인 명의의 부동산을 소유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에 대한 비용을 부담할 여유가 있는 남성의 결혼 의향이 증가하는 것"으로 해석했다. 또 성별과 관계없이 경제활동을 하는 이들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이성과 교제할 확률이 2.6배 더 높았다.

 

남성의 경우 2.8배, 여성의 경우는 2.3배 더 높았다. 소득이 높을수록 이성 교제 확률도 증가했는데, 정규직 종사자와 비정규직·자영업 종사자 사이의 간극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정규직 종사자는 정규직 종사자보다 이성과 교제할 가능성이 41.4%p 낮았으며, 자영업자나 가족의 개인 사업체에서 정기적인 보수를 받지 않고 일하는 가족종사자는 42.2%p 낮았다. 현재 결혼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항목에서도 유사한 경향이 나타났다. 비정규직 종사자일 경우, 정규직 종사자보다 결혼 의향이 42.9%p 감소했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컸는데, 비정규직 남성은 정규직 남성보다 결혼에 대한 의향이 53.5%p 낮았으며, 비정규직 여성은 정규직 여성보다 26.2%p 낮았다.

 

보고서는 "이른바 'N포 세대' 중에는 선택적 비혼도 있겠지만, 경제적 문제 등으로 어쩔 수 없이 이를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면서 저출산 문제의 이면에 "결혼 이행 포기와 연애 포기까지 포함한 포괄적인 이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내집마련#그림에떡#비혼#결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