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오후 9시까지 500명…13일 신규확진자 500명대 중후반~600명안팎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23: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오후 9시까지 500명…13일 신규확진자 500명대 중후반~600명안팎

경기 178명-서울 140명-인천 30명…수도권 348명, 비수도권 152명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12일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69명보다 31명 많다. 확진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수도권이 348명(69.6%), 비수도권이 152명(30.4%)이다.

 

▲ 눈이 내린 12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도별로 보면 경기 178명, 서울 140명, 경남 40명, 인천 30명, 부산·강원 각 21명, 경북 13명, 대구·울산 각 11명, 충북 10명, 대전 9명, 전북 6명, 충남 5명, 광주 4명, 제주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과 전남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소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500명대 중후반에서 많게는 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자정까지 68명이 늘어 총 53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새해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나타냈지만, 지역사회 곳곳에서 종교시설 등을 고리로 한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이달 1일부터 일별로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4명→451명→537명을 기록했다.

 

최근 1주일(1.6∼12)만 보면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667.7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632.1명으로, 거리두기 3단계 기준(전국 800명∼1천명 이상)을 밑돌았다.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초순 이후 약 한 달만이다.

 

▲ BTJ 열방센터 (CG)[연합뉴스 TV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운영자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발(發) 확진자가 누적 576명으로 늘어났다. 지난 9일 기준으로 관련 확진자는 505명이었으나, 시간이 갈수록 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다.

 

이밖에 서울 관악구의 한 교회에서는 21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충북 괴산·음성·진천과 안성시 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406명으로 늘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확진자#신규확진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