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피임약 6만9천 개 발견…징역 1천75년 받은 사이비 교주]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0: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6만9천 개의 피임약 발견…징역 1천75년 받은 사이비 교주[영상]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터키에서 성폭력과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학대, 간첩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이비 종교단체의 교주에게 1천 년이 넘는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터키의 사이비 종교 지도자 아드난 옥타르는 2018년 7월 범죄단체 조직, 미성년자 성적 학대, 성폭행, 탈세, 고문, 인권침해, 총기 위협 등 15개 혐의로 신도 200여 명과 함께 체포됐는데요.

 

이날 법정에서는 옥타르를 포함해 그의 종교단체에 속한 피고인 236명이 재판을 받았으며, 그는 법정에서 "나는 여성에 대한 사랑이 넘쳐나며 가까운 여자친구 1천 명이 있다"며 성범죄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폭행#탈세#고문#인권침해#터키#사이비교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