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청년·여성 고용대책 1분기중 풀리나? 홍남기 "벤처창업 박차"

코로나 19로 더욱 심각해진 청년 여성 고용 문제..코로나 위협에 더욱 쉽지 않은 취업...정부가 풀어 줘야..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2:3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홍남기 “2월까지 힘든 고용 상황…1분기 청년·여성 대책 마련”

26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작년 취업자 -21.6만명

"1분기 직접일자리 80% 채용, 공기관 상반기 45%"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청년·여성 등 고용충격 집중계층의 노동시장 진입·복귀를 위해 1분기 중 대책을 추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펴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전년대비 21만8000명 감소하면서 1998년 외환위기 이래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홍 부총리는 "청년과 여성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적극 실행하고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여성 일자리 확대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운영자

 

홍 부총리는 "또한 단기 고용충격 완화를 위해 고용충격이 가장 클 1분기에 공공부문이 버팀목 역할을 하도록 올해 계획된 직접 일자리사업의 80%(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 44%(2.8만명)를 집중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도 올해 채용인원의 45% 이상을 상반기 채용하고, 2021년 2.2만명 인턴 채용절차도 1월중 신속 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을 포함한 일자리 예산 역시 빠르게 집행한다. 홍 부총리는 "올해 일자리 예산 중 집행관리 대상 예산의 38%(5.1조원)를 1분기 조기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정부는 오는 3월 종료 예정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정부는 벤처기업 창업 활성화에 고용대책의 방점을 찍었다. 홍 부총리는 "벤처기업은 지난 2019년 신규 고용창출 측면에서 4대 대기업의 약 5배 이상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등 고용창출의 핵심 축으로 성장했다"며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벤처창업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벤처기업#홍남기#청년#여성#벤처창업지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