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부산시·유관기관 직원들이 청소년 자립을 응원합니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3: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부산시, 직원들이 모은 ‘급여 자투리 후원금 전달식’ 개최

‘급여 자투리’로 전하는 따뜻한 마음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부산시(권한대행 변성완)는 오늘(13일) 오전 11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시 직원 등 월 자투리 급여 후원금 전달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나영찬 아동복지협회장을 비롯해 후원자 대표인 여정섭 부산시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해 지난해 부산시 및 유관기관 직원들이 모은 후원금 4천750만 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 부산시가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하는 청소년을 위해 ‘월 자투리 급여 후원사업’으로 모은 총 6,000만 원의 자립지원금을 전달한다. 부산시청사./사진제공=부산시     © 운영자

 

전달된 후원금은 오는 2월, 아동복지시설을 퇴소를 앞둔 청소년 50명에게 1인당 95만 원씩 지원된다. 올해 13년째를 맞는 자투리 후원금을 통해 지금까지 1천666명에게 총 7억3천여만 원의 자립지원금이 전달되었다.

 

‘월 자투리 급여 후원사업’은 매월 급여에서 만 원, 천 원 미만의 자투리(월정액도 가능)를 후원하는 것으로 지난 2008년 4월, 아동복지시설 아동의 자립 지원을 위해 시작되었다. 

 

현재는 매월 부산시 직원을 비롯해 구․군, (재)부산복지개발원, 부산교통문화연수원의 직원 등 총 2천7백여 명이 후원자로 꾸준히 참여하고 있으며, 부산시는 더 많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10년 넘게 온정을 이어가고 있는 우리 시 직원들의 작은 정성이 아동복지시설 퇴소 청소년들에게 용기를 주고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라면서 “코로나로 힘든 시기, 시설에 있는 아동과 청소년들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우리 시 담당부서와 유관기관에서 좋은 사업을 발굴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부산시는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하는 청소년들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돕기 위해 2021년 100만 원을 증액하여 인당 600만 원의 자립정착금(장애아동은 700만 원)과 대학진학자에 한해 1학기 입학금, 등록금의 학자금을 지원하며 매월 30만 원의 자립 수당도 지원하고 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급여자투리후원금# 전달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