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피플

근엄한 영국 왕실 며느리도 코로나양육으로 기진맥진 했다

영국 왕실 가족이 이러니 한국 엄마들은 오죽할까? 아빠들의 애정 어린 협조로 엄마와 아이를 안아줘야!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1/30 [09: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영국 왕실 며느리도 봉쇄 중 애들 돌보느라 "진 빠져"

"학교도 못가고 집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야 하고

놀이터마저 맘 놓고 나가질 못하니 아이도 엄마도.."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영국 왕실 며느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아이들이 학교에 못가는 상황에 "진이 빠진다"고 털어놨다.

 

"아이들이 이쁜 거야 두 말하면 입이 아프죠 그런데..그런데도 쌓이는 스트레스는 어쩔수가 없네요. 학교도 못가고 집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야하고 놀이터마저 맘 놓고 나가질 못하니 아이도 엄마도 정말 많이 힘들어요" 두아이를 양육한다는 주부 임모(37)씨는 울고 싶단다

 

윌리엄 왕세손의 부인인 케이트 미들턴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은 봉쇄 중에 집에서 자녀 셋을 돌보고 교사 역할까지 하느라 힘들다고 말했다고 BBC 등 영국 언론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영국 윌리엄 왕세손 가족[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자료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들턴 왕세손빈은 런던 북서부의 한 초등학교의 교장과 세 학부모와 화상으로 만나서 봉쇄 중 자녀돌봄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

 

코로나19 사태에서 부모의 고충을 한 단어로 표현하는 코너에서 왕세손빈은 "진빠지는(exhausting)"을 적었다. 그는 봉쇄 중에는 부모 외에 교사 등 다른 역할까지 떠맡아야 한다며 "아이들 머리를 직접 잘라줬는데, 애들에겐 '끔찍한 일'이었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들 부부는 노퍽주(州)에 있는 앤머홀 집에서 조지 왕자(7), 샬럿 공주(5), 루이 왕자(2) 세 자녀를 돌보고 있다. 

 

봉쇄 중에 정서적 어려움을 관리하는 방법으로는 "같은 상황에 처한 이들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으면 부담이나 고립감이 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기간 남편 윌리엄 왕세손이 가장 큰 도움을 줬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작년 4월 첫 봉쇄 때는 세 자녀를 집에서 교육하는 일이 "부담스럽다"면서 "규칙적인 생활을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봉쇄 중 아이들을 돌보는 게 힘들다는 왕세손빈의 발언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고 메일 온라인판 등이 전했다.

 

일부에선 보모를 둔 왕세손빈이 '진빠진다'고 하면 안된다고 지적한 반면 한편에선 코로나19 사태에선 모든 부모가 그렇게 느낄 것이라며 옹호하고 나섰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국왕실며느리#코로나#양육#진빠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