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못참겠다

"상사 성폭행 신고했다고 해고당했다" 재미교포 여성의 미투…

미국에서건 한국에서건, 성폭행하는 인간들 극형에 처해야 한다. 아니면, 성폭행짐승들 계속 나타나서..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10:5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재미교포 여성의 미투…"상사 성폭행 신고했더니 해고"

WP, 교포 사연 조명…"미 정부 계약업체서 성적 괴롭힘"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직장 내 성폭행 피해를 연이어 당해 내부고발을 하자 해고된 재미교포 여성이 끝내 해당 업체를 상대로 소송전에 나섰다.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성차별을 금지하는 민권법 7조와 내부고발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전 직장을 고소한 재미교포 A씨의 사연을 조명했다.

 

▲ 직장내 성추행 성희롱.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26세이던 2013년, 친척을 만나러 서울에 왔다가 미국 연방정부 계약업체인 B사의 서울지사 면접에 합격해 문서관리 전문가로 근무를 시작했다. 하지만 직장 내 거의 유일한 여성이었던 그는 상습적인 성적 괴롭힘에 시달렸다.

 

2014년 어느 날엔 술자리 이후 직장 상사가 A씨를 집에 데려다주겠다고 했다. A씨가 다음날 눈을 떴을 때 속옷이 거꾸로 입혀져 있었고, 상사가 집 비밀번호를 묻고 샤워기를 튼 기억만 어렴풋이 났다.

 

그는 성폭행 사실을 서울지사 최고위 관리자인 프로그램 디렉터에게 알렸다. A씨는 자신의 멘토이기도 했던 그 디렉터를 신뢰했다. 하지만 디렉터는 신고를 묵살하더니 A씨를 성폭행하기에 이르렀다. 외부미팅을 한 날 택시를 같이 타자고 하더니 회사가 '사무공간 임대업'을 할 수 있어 A씨가 거주하는 건물을 둘러보고 싶다고 했다. 디렉터는 A씨를 방으로 밀어 넣은 후 성폭행했다고 A씨는 고소장에서 주장했다.

 

A씨는 2017년 같은 회사의 미국 버지니아 지사로 옮겼는데, 이듬해 그 디렉터로부터 자신이 버지니아 지사에 출장 왔으니 단둘이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다. A씨는 회사 인사 담당자와 법률팀에 과거 성폭행 사실을 신고했다. 하지만 그 이후 직장 상사들이 자신을 피하거나 도저히 지킬 수 없는 마감 시한을 설정하는 등 본격적인 '괴롭힘'이 시작됐다.

 

▲ 성폭력 공동대응 단체 타임스업 로고[타임스업 홈페이지 갈무리]     © 운영자


A씨는 연방 평등고용기회위원회(EEOC)에 성차별 혐의로 회사를 신고하고, 국방부 감찰관실에도 내부고발자 보복 혐의로 신고했다. 결국 다음 달 그는 해고됐다. 회사는 그간 있었던 일에 관한 기밀 유지 합의서에 서명하면 6개월 치 퇴직금 등을 주겠다고 제안했지만, A씨는 거절했다.

 

현재 회계법인 딜로이트에서 컨설턴트로 근무하는 A씨는 전 직장을 정식으로 고소했다. 회사 측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A씨는 직장 내 성폭력 피해 여성을 법적으로 지원하는 '타임스 업 법률방어기금'의 도움을 받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이 기금은 2017년 할리우드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각종 성폭력 혐의가 불거져나오면서 전 세계적인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촉발된 이후 할리우드 스타와 인권 운동가들이 설립한 것으로, 현재 250명이 넘는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다.

 

이 기금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전국여성법률센터'가 2018년 1월∼2020년 4월 접수한 지원요청서 3천317건을 분석한 결과, 직장 내 성폭력 피해자 10명 중 7명 이상이 해고, 업무평가 저하, 명예훼손 피소 등 보복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투#직장내성폭력#고발#해고#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