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사고

초등생 SNS 에서 꾀어 성폭행한 '짐승아저씨;'…체포해 조사중

한 번 뜨거운 맛을 보여줘야 한다. 이런 짐승들에게 솜방망이처벌을 일삼는 것이 문제다,, 알면서도!!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12:5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SNS서 초등생 꾀어 성폭행 후 달아난 30대 경기도서 검거

공유차 업체 쏘카, 경찰 수사에 비협조 논란…대표 사과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알게 된 초등학생을 불러내 성폭행한 뒤 달아났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경찰청은 10일 오전 6시 56분께 경기도 모처에서 이 사건 용의자 A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온라인상에서 알게 된 초등학생 B양을 충남 한 지역에서 만나 수도권 자신의 집으로 데려간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 쏘카 초등생 성폭행 13세 용의자 정보제공거부 거부경찰 늦장 논란 정리 사건영상 장면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온라인상에서 B양에게 "만나고 싶으니 주소를 알려달라"며 접근한 것으로 조사됐다.B양과 헤어지면서는 "집 주소를 알고 있으니 조심하라"며 협박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조사한 뒤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가 수도권과 충청도를 오갈 때 공유차(카셰어링)를 이용했는데, 이 업체가 경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특정이 늦어지고 피해를 키웠다는 논란도 일고 있다.

 

경찰이 쏘카 측에 차량 이용자 정보를 요구했지만, 업체는 "영장이 있어야 한다"며 정보 제공을 거부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기관이 범죄 수사를 위해 이용자 정보를 요청할 경우 피해자 보호를 위해 내부 매뉴얼에 따라 협조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이다.

 

이와 관련해 박재욱 쏘카 대표이사는 10일 오전 사과문을 통해 "이용자의 범죄행위에 대한 경찰 수사 협조 요청에 신속하게 협조하지 못한 회사의 대응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 보호와 용의자 검거를 위해 최선을 다한 경찰 관계자분들과 이번 일로 충격을 받은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초등생#성폭행#쏘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