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늘의 코로나19

설연휴 첫날 보름만에 500명대, 신규확진 504명, …수도권 82%

구정 ㅡ명절보다는 생명이 중요하다. 코로나에 걸리면 신정도 구정도 없다. 참자. 죽는거보다는 참자.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2/11 [09: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설연휴 첫날 신규확진 504명, 보름만에 500명대…수도권이 82%

지역발생 467-해외유입 37…누적 8만2천434, 사망자 총 1천496명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세를 보이면서 설 연휴(2.11∼14) 첫날인 11일 신규 확진자는 500명대로 급증했다. 최근 200∼300명대까지 떨어졌다가 전날 400명대로 올라서더니 이날은 500명대까지 치솟았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산발적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코로나19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이번 설 연휴 기간 인구가 대규모로 이동하면서 지역사회에 누적된 감염이 전국으로 퍼질 수도 있어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 설 연휴 시작을 앞두고 5인 이상 모임금지 방역 수칙이 유지되는 가운데 10일 오전 서울역에서 부산행 KTX를 탑승한 한 가족이 창측 좌석에 따로 떨어져 앉아 있다.    [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 지역발생 467명 가운데 수도권 383명·비수도권 84명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4명 늘어 누적 8만2천434명이라고 밝혔다. 500명대 신규 확진자는 IM선교회발(發) 집단발병 여파가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달 27일(559명) 이후 보름 만이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은 새해 들어 다소 진정되는 듯했으나 최근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1주일(2.5∼11)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70명→393명→371명→288명→303명→444명→504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에 200명대가 1번, 300명대가 4번, 400명대가 1번, 500명대가 1번이다.

 

▲ 설 연휴를 앞둔 10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하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67명, 해외유입이 37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서울 177명, 경기 181명, 인천 25명 등 수도권이 총 383명으로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의 82%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29명, 강원 11명, 대구 10명, 광주 9명, 전북 7명, 경남 5명, 제주 4명, 충북 3명, 대전·울산 각 2명, 충남·경북 각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부천시의 영생교 승리제단 시설 및 오정능력보습학원 관련 확진자가 이틀 연속 무더기로 나왔다.

 

부천시에 따르면 영생교 승리제단 시설과 관련해 신도 39명, 오정능력보습학원과 관련해 4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아 전날 하루에만 43명이 늘었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96명이다. 또 고양시 일산서구의 태평양무도장 및 동경식당 관련 사례에서도 1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로 4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5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방역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 위중증 환자 14명 줄어 총 170명…전국 15개 시도서 확진자 나와

해외유입 확진자는 37명으로, 전날(30명)보다 7명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15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2명은 경기(7명), 서울(6명), 광주(4명), 대구(3명), 대전·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 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14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 7명, 헝가리 4명, 요르단 3명, 파키스탄 2명, 미얀마·이라크·카자흐스탄·폴란드·독일·리투아니아·에티오피아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20명, 외국인이 17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83명, 경기 188명, 인천 25명 등 수도권이 396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세종과 전남을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 누적 1천496명이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81%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4명 줄어 총 170명이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412명 늘어 누적 7만2천638명이며,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82명 늘어 총 8천300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607만8건으로, 이 가운데 590만5천960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8만1천614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9천985건으로, 직전일 4만2천618건보다 2천633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26%(3만9천985명 중 504명)로, 직전일 1.04%(4만2천618명 중 444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6%(607만8명 중 8만2천434명)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확진자#설명절#변이바이러스#영국발#확진자#치명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