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굿뉴스

최연소 억만장자 된 美 여성 창업가의 품목은 '데이트 앱'

외로운 사람들이 많은 시대...그런 사람들의 '관계'를 겨냥하는 사업의 성공 추세. 인간은 외로우니까!!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2/14 [09: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데이트앱 대박에 1조원대 갑부 오른 31살 美 여성 창업가

휘트니 울프 허드가 만든 '범블', 기업공개 뒤 주가 급등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미국의 인기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앱) '범블'을 창업한 31살 여성 사업가가 1조원대 부자 대열에 최연소의 나이로 합류했다.

 

범블 창업자 휘트니 울프 허드는 뉴욕 증시에 회사를 성공적으로 상장시키면서 억만장자가 됐다고 12일(현지시간)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 등이 보도했다.

 

▲ 데이트앱 범블을 창업한 휘트니 울프 허드[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범블은 11일 상장 첫날부터 주가가 급등하며 70.31달러로 거래를 마쳤고, 2천154만 주를 보유한 울프 허드의 주식 평가액도 15억1천만 달러(1조6천700억 원)를 기록했다.

 

범블은 거래 이틀째인 이날도 매수세가 몰리며 75.46달러에 장을 마감했고, 울프 허드는 재산을 16억2천만 달러(1조7천900억 원)로 불렸다.

 

포브스는 울프 허드가 재산을 물려받지 않고 자수성가한 억만장자(빌리어네어) 가운데 최연소이고, 기업공개(IPO)를 한 미국의 여성 최고경영자(CEO) 중에서도 가장 나이가 어리다고 전했다.

 

▲ 범블의 나스닥 상장을 알리는 광고[연합뉴스=여원뉴스 특약]     © 운영자

 

울프 허드가 7년 전 창업한 범블은 마음에 드는 상대에게 먼저 말을 걸 수 있는 권한을 여성 회원에게만 부여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여성 회원이 안전하고 편안한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앱 환경을 조성해 차별성과 경쟁력을 구축한 것이다. 그는 범블의 가장 큰 경쟁업체인 틴더를 공동 창업한 당사자이기도 하다. 그는 틴더 마케팅 부사장이었지만, 사내 성희롱과 차별 문화를 지적하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뒤 퇴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틴더에서 울프 허드가 겪은 성희롱 사건이 여성에게 우선권을 주는 데이트앱 범블의 탄생을 촉진했다"고 전했다.

 

틴더와 결별한 그는 2014년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여성 우선의 소셜네트워크 플랫폼을 지향하는 범블을 창업했고, 이용자 수 1억명이 넘는 데이트 앱 회사로 키워냈다.

 

울프 허드는 향후 회사 전망과 관련해 로이터통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데이트앱 인기에 더욱 불을 붙였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은 디지털 방식으로 먼저 의미 있는 관계를 형성한 뒤 물리적 관계로 진전하고 있으며, 이것은 정말 경이로운 변화"라고 말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연소#억만장자#범블창업자#데이팅앱#창업대박#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