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못참겠다

지난달 구직단념여성 역대 최다 34만명 …1년전보다 66%↑

영세사업자 등에 대한 지원금처럼, 구직단념 여성에 대한 특별배려 있어야 한다. 여성에대한 배려차원!!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0: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지난달 구직단념여성 역대 최다 34만명 …1년전보다 66%↑

 구직단념자는 취업 희망도, 취업 가능성도 있지만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지난달 여성 구직단념자가 역대 최다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직단념자 중 여성 비중 역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5일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비경제활동인구 중 구직단념자는 77만5천명으로 1년 전(54만2천명)보다 23만3천명(43.1%) 늘면서 관련 통계가 개편된 2014년 이후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취업 상담을 하는 시민. 2020.12.29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자료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가운데 여성 구직단념자는 35만9천명으로 1년 전(21만7천명)보다 14만2천명(65.5%)이나 급증하면서 사상 최다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늘어난 구직단념자 10명 중 6명(60.9%)은 여성이었던 셈이다. 또 지난달 여성 구직단념자 증가 폭은 2015년 2월(76.0%) 이후 가장 큰 수준으로 남성 증가 폭(28.1%)을 크게 웃돌았다. 이로써 여성 구직단념자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3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다치를 갈아치웠다.

 

전체 구직단념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도 46.3%로 역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구직단념자는 취업 희망도, 취업 가능성도 있지만 노동시장 문제로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 중 지난 1년 내 구직경험이 있던 사람이다. 경제활동인구 가운데서도 여성이 남성보다 더 큰 고용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여성 취업자(1천87만9천명)는 1년 전보다 59만7천명(-5.2%) 줄었다. 같은 기간 남성 취업자(1천493만9천명)는 38만5천명(-2.5%) 감소하는 데 그쳤다. 이로써 여성 취업자 수 감소 폭은 지난해 3월부터 11개월째 남성을 웃돌았다.

 

여성 실업자(78만1천명)도 1년 전보다 25만5천명(48.4%) 증가하면서 남성 증가 폭(25.9%)을 크게 웃돌았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고용 한파가 불어닥친 가운데 특히 여성 종사자가 많은 대면 서비스 업종이 타격을 입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최근 고용시장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사용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특히 고용 타격이 큰 청년·여성 등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1분기 중 내놓을 예정이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구직단념자,#여대최다,#고용한파,#서비스업종,#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