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늘의 코로나19

"추가확인 후에나..." 65세 이상은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왜 보류?…

늙었다고 뒤로 밀리는 것은 아니겠지만, 고위험군에 대한 보호를 늦추는 것이 역효과를 내지 않도록....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4: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아스트라제네카, 65살 이상 고령자 접종 연기…3월말 이후 결정

“코로나19 예방접종 목표 달성 위해서는 접종률 높이는 게 중요”

 

[yeowonnnews.com=김미혜기자]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에서 만 65살 이상 고령층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등을 일단 제외하기로 했다.

 

내달 말께 확보되는 고령층에 대한 백신의 효과를 입증할 수 있는 추가 자료를 검토한 뒤 접종 여부를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첫 접종 대상이었던 이들에 대한 접종이 한달 이상 미뤄지면서, 정부의 예방접종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 운영자

 

한겨레에 따르면 질병관리청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5일 ‘코로나19 2~3월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하며, “우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고령층 집단 시설의 만 65살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하고, 만 65살 이상 연령층에 대해서는 3월 말께로 예상되는 백신의 유효성에 대한 추가 임상 정보를 확인한 뒤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접종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진단은 지난 11일 열린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되었고, 중증질환 및 사망 예방효과도 확인되어 중증 진행과 사망 감소라는 예방접종 목표에 부합하는 백신이라는 점은 명백하다”면서도 “다만 65살 이상 연령층에서 백신 효능(유효성)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 입증이 부족한 데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발표로 지난 1월 말 발표했던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접종 계획이 일부 수정됐다. 오는 26일부터 우선 만 65살 미만의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 밎 종사자 27만2천여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1차 접종은 3월까지 마치고 4~5월에는 2차 접종에 들어간다.

 

이어 다음달부터는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 등 고위험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 35만2천명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119 구급대·역학조사·환자 이송·검체 검사 및 이송요원) 7만8천명에게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코백스 퍼실리티’(세계 백신공동구매 연합체)를 통해 이번달 또는 내달초에 들어올 화이자 백신 6만명분(11만7000회분)은 중앙·권역예방접종센터를 통해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등 최일선 의료진 5만5천명에게 우선 접종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이 연기되면서 지난달 28일 발표한 정부의 예방접종 계획의 첫걸음부터 불안한 모습이다. 애초에 정부는 개별 협상을 통해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150만회분)을 이달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78만명에게 접종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요양병원·시설 관련자 가운데 고령자 50만4천여명이 이번 접종 대상에서 빠지게 되면서 코로나19 고위험군의 면역 형성 작업에 구멍이 생긴 것이다. 14일 기준으로 60살 이상 고령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중에선 95% 이상, 위중증 환자 중에선 9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되어 있다.

 

하지만 정부에서 밝힌대로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추가 임상 정보를 3월 말 이후 확인한 뒤 예방접종심의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빠르게 진행한다면, 애초 접종계획과 벌어진 격차를 1~2달 정도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현재 3만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시험에는 고령자가 약 7500명 정도 포함되어 있다. 이 밖에도 영국 등 이미 접종한 국가에서도 고령층에 대한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쌓이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그동안 고령층 접종을 두고 논란이 있었다. ‘안전성’에서 문제는 없으나, 그간 진행된 고령자 임상 참여자가 660명(7.4%, 전체 참여자 8895명)으로 통계적으로 부족해 ‘효과성’을 입증하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최종점검위도 지난 1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허가하면서 이같은 점을 지적하며 “65살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주의사항에 기재하기로 했다. 이런 점 때문에 독일과 프랑스, 오스트리아, 스웨덴은 접종 연령을 65살 미만으로, 핀란드는 70살 미만, 폴란드는 60살 미만, 벨기에는 55살 미만으로 권고한 상태다.

 

반면, 아스트라제네카의 고령자에 대한 효과가 충분하다고 본 국가도 적지 않다. 영국, 인도, 멕시코,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은 모든 성인에게 이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면역 자문단인 전문가전략자문그룹은 지난 10일(현지시각) “사용 가능한 증거의 총체성을 고려할 때 세계보건기구는 65살 이상의 사람들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현재 자료만으로도 고령층에게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해도 전혀 문제가 없다. 고령층에게 먼저 접종하는 것은 사망률 높은 사람들을 보호하자는 것인데 이런 전략과는 부합하지 않는 결정이라 아쉽다”며 “정부가 1~2분기에 집중적으로 접종해야 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신뢰를 깎아 먹고, 한달 뒤에 자료를 추가해서 고령층 접종을 허가한다고 하면 국민들이 받아들일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교수(감염내과)는 “수천만명에게 접종을 할 계획이기 때문에 고령자 접종이 연기됐다고 해서 계획에 차질이 생기진 않는다”면서도 “다만 감염 확률을 줄이고 중환자 발생을 줄이는 게 어려워져 고위험군에 대한 보호가 늦춰지는 게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백신#아스트라제네카#접종시도#추후접종#고령자#부작용#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