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T의 AI 기가지니, 산후조리에 나섰다..조리원 돌봄서비스 제공

AI 발달로 생활이 점점 편리해지고 있지만, 인간이 할 일을 기계가 대신하면, 일자리 줄어들어 어쩌나?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3: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산후조리도 AI로"…KT 기가지니로 조리원 돌봄서비스 제공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KT는 서울 강서구 '드팜므 산후조리원 마곡점'에 인공지능(AI) 산후조리원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KT AI 호텔에 사용된 기술과 솔루션을 이용해 비대면 서비스를 구현했다.

 

▲ AI 산후조리원[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산모들은 별도로 안내데스크나 신생아실 등에 전화할 필요 없이 기가지니를 호출해 산모복, 손목보호대, 기저귀, 물티슈 등과 같은 객실용품들을 요청할 수 있다.

기가지니로 객실 시설 음성제어는 물론 전문가 상담요청, 가족 면회요청, 마사지 요청, 수유 요청 등을 할 수 있다.


기가지니로 들어온 서비스 요청사항들은 관리자가 전용 페이지에서 확인하고 응대한다. 산모와 아기가 함께 보내는 '모자동실(母子同室)' 시간에는 기가지니가 자동으로 아이에게 음악을 들려준다.

 

KT는 이날 서비스 상용화에 맞춰 드팜므 산후조리원과 '호텔형 산후조리원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 최준기 상무는 "코로나19 감염위험이 높은 시기인 만큼, 산모와 신생아가 AI 산후조리원 서비스를 통해 안전함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T,#AI,#기가지니,#산후조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