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교육부, 안전한 신학기 개학·개강을 위한 준비 상황 점검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7:5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교육부, 안전한 신학기 개학·개강을 위한 준비 상황 점검

신학기 개강 전 현장 지원을 통해 방역 관리 준비 현황 중점 확인 및 현장 의견 수렴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교육부는 2월 18일, 신학기 개학 준비 상황 점검을 위해 ‘제5차 전국 시도부교육감 회의’를 개최하고, 이에 더하여 대학 방역 준비상황 확인을 위한 현장 지원 계획을 마련하였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제5차 전국 시도부교육감 회의’를 통해 학사수업, 방역, 돌봄, 학교 안전 등과 관련된 사항을 종합적으로 논의하였다.

 

▲     © 운영자

 

먼저, 지난 1월 발표한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에 따라 밀집도 원칙 준수하에 등교수업을 확대하고, 차질 없이 학사를 운영하기 위해 학교 교육계획을 점검하고 실시간 쌍방향 소통 수업 활성화 방안 등을 토의하였다.


신학기 방역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방역 인력 확보(5만여 명)를 강조하고 교육부·교육청 합동 현장 점검을 통해 신학기 방역 준비 상황을 살펴보기로 하였으며,학생안전, 시설안전 및 학생건강 분야에 대한 종합적인 현장 안전 점검도 신학기 전에 차질 없이 마무리하여 안정적인 학습여건이 조성될 수 있도록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아울러, 코로나19 건강상태 자가진단과 더불어 학생들의 신학기 학교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등교 전 학생들의 정서 및 신체건강에 대한 자가진단을 지원하고, 그에 맞는 상담프로그램도 제공하기로 하였으며, 신학기에도 맞벌이 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학생에게 안전한 돌봄이 제공될 수 있도록 교육청 및 단위학교와의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초등돌봄교실 운영 확대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돌봄 운영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또한, 교육부는 신학기 개강을 대비하여 대학의 코로나19 방역 준비 상황을 확인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대학 방역 현장 지원 계획을 마련하고 2월 19일부터 2월 25일까지 진행한다.

권역별로 재학생 규모가 큰 대학·전문대학 중 가급적 최근 현장 지원 이력이 없는 30개교를 지원할 예정이며, 유증상자 관리 체계, 구성원 건강 상태 확인, 대학 내 각종 시설 소독 등 종합적인 방역 준비 현황을 확인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등교원격수업이 병행되는 상황에서 학교 방역을 강화하고, 안전하고 내실 있는 학사 운영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말하며, “올해도 교육부는 교육청 및 학교·대학 현장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고, 모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교육부#안전한 신학기#개학·개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