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피플

도쿄올림픽 새 위원장은 '남자 선수 강제 키스' 경력 소유 여성

그런 강제키스 몇 번 더 하면, 차기 일본 총리로 발탁될 가능성도 아주 없다고는 말 할 수 없을 것이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1:4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도쿄올림픽 새 위원장은 '남자 선수 강제 키스' 경력 소유 여성

여성멸시' 모리 대신 '강제 키스' 하시모토…올림픽조직위 논란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모리 요시로(森喜朗·84)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이 여성 멸시 발언으로 사임한 가운데 후임 인선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57)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을 회장으로 선출하는 구상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의 부적절한 과거 행동이 논란을 낳고 있다.

 

▲ (도쿄=연합뉴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으로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가 과거 남자 스케이트 선수에게 무리하게 키스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게시물이 트위터에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트위터 검색 결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18일 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조직위 회장 후보를 선정하는 검토위원회는 하시모토 담당상을 단일 후보로 추천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이날 예정된 조직위 이사회를 거쳐 하시모토가 새 회장으로 선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1992년 프랑스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1천500m에서 3위를 기록해 일본 여성으로서는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을 딴 인물이다. 하계올림픽 사이클 종목으로 3차례 출전했다.

 

하시모토는 1995년 참의원 선거에서 처음 당선됐고 현재 5선이며 2019년 9월부터 올림픽 담당 장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올림픽 관련 경험은 풍부하지만, 과거 행동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 (도쿄=연합뉴스)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에는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이 성희롱 상습범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슈칸분슌 2월 25일호 촬영 화면,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그는 2014년 피겨스케이트 다카하시 다이스케(高橋大輔·35) 선수에게 무리하게 키스했다고 일본 주간지가 보도한 바 있다. 하시모토는 당시 일본 스케이트연맹 회장이었으며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사실상의 성폭력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링크 법률사무소 소장인 기토 마사키(紀藤正樹) 변호사는 하시모토에 관해 "성희롱 문제가 있어 젠더가 문제가 된 모리의 후임으로는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트위터로 지적했다. 트위터에는 하시모토가 다카하시로 추정되는 인물을 끌어안고 키스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다수 게시됐다.

 

▲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위원장에 해당)이 이달 4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에 임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 운영자


일본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은 17일 발매된 최신호에서 "하시모토 씨의 성추행은 다카하시 한 건이 아니다"며 피해자 중 한 명인 전직 여성 의원이 하시모토는 술에 취하면 주변 사람들에게 입을 맞추는 버릇이 있다는 증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하시모토를 회장으로 임명하는 것이 적절한지와 별개로 조직위의 인선 방식이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조직위는 후보를 하시모토 1명으로 좁혔다는 보도에 관해 침묵으로 일관했다.

 

인선에 관한 브리핑이나 회견도 하지 않고 후보자 검토를 위한 두 번째 회의가 17일 열렸고 18일에 세 번째 회의가 열린다는 내용만 기재된 자료를 배포했을 뿐이다. 앞서 모리는 사직하기에 앞서 자신의 측근인 가와부치 사부로(川淵三郞·만 85) 전 일본축구협회장을 후임으로 내정하려다 밀실 인사라는 반발에 직면해 포기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성멸시#모리#강제키스##하시모토#올림픽조직위# 논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