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헬스.뷰티

코로나19 백신 유통 軍지원 준비상황 최종점검

장관 주관 임무수행계획/시범식교육을 통한 임무수행 표준모델 정립

윤은정 | 기사입력 2021/02/22 [21:5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yeowonnews.com=윤은정] 국방부는 2월 22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백신 유통지원에 대한 최종 준비상태를 점검하고 임무수행 표준모델을 정립하기 위해 화상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는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을 비롯한 주요 지휘관과 국방신속지원단 및 각급 제대 지원 TF 인원, 그리고 행안부·질병청 등 유관 기관의 주요직위자들이 참석했다.

회의는 수송지원본부의 백신 유통 최종 준비상황 보고로부터, △각 군 작전사령관의 임무수행계획보고, △51사단의 『지역책임 사단급 이하 제대 임무수행』 표준안 발표, △참석자 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되었다.

수송지원본부는 2월 24일부터 출하 예정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수송·호송·저장계획 등을 보고하였다.

각 군 작전사령부는 부대별 환경과 임무를 고려한 △수송 단계별 호송계획과 △항공 및 해상수송 우발상황 조치계획 등을 보고하였다.

또한, 51사단에서는 △책임지역 내 백신접종 시설에 대한 경계, △백신 저장·관리, △접종 시 군 지원, △군·경 간 협조관계 등 제대별·기관별 임무수행절차의 표준 모델을 제시했다.

질병청 자원관리반 양동교 국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내 새롭게 신설(2.17)된 수송지원본부가 코로나 백신의 안전한 수송 및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고 있어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코로나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헌신적인 노력과 협조를 지속 당부 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수송은 국민께서 우리 모두를 믿고 맡겨주신 사명이자, 성공적인 예방접종을 위한 초석”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큰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안과 밖에서 힘을 모아야 한다는 ‘줄탁동시’라는 말처럼, 민·관·군·경의 모든 역량을 통합하고,상호 유기적인 협조와 ‘적극행정’을 통해 국민의 안전한 백신 접종을 보장하여 ‘국민의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빨리 회복하자”라고 당부하였다.
윤은정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