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텍사스에서 일어난 일..흑인, 한인 여성 에 다짜고짜 폭언 폭행

미국에 대한 정부 차원의 항의나 항의사절단을 파견하여, 미국 스스로가 테러 중단 조치를 취하게 해야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08:5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이번엔 텍사스에서…한인여성, 운영 가게서 흑인에 폭행당해

애틀랜타 총격사건 바로 이튿날 또…인종차별적 발언도 들어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한인 여성이 흑인 여성에게 심하게 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한인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는 전언도 나왔다.

 

25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한인 여성 김모 씨의 미용용품점에 5명의 여성이 들어와 가발 전시대로 향했다.

 

▲ 애틀랜타를 중심으로 미국 조지아주 20여 개 한인 단체들이 구성한 '애틀랜타 아시안 대상 범죄 한인 비상대책위원회'가 18일 오후 미국 애틀랜타 덜루스 한인타운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의 아들 이모 씨는 이 여성들이 춤을 추고 소리를 지르며 주변을 엉망으로 만든 뒤 가발 전시대를 쓰러뜨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씨는 "괜찮다. 걱정하지 마라. 내가 정리하겠다"고 하면서 이 여성들에게 장난치지 말라고 말했다. 그 순간 이 여성들은 김씨를 향해 "빌어먹을 아시안", "빌어먹을 중국인"이라고 고함을 쳤고, 김씨는 가게에서 나가달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가게를 나가기 전 김씨의 남편과 또 다른 아들이 있던 계산대로 다가와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물품을 팔면 안 된다", "아시아계 사람들은 흑인 시장에 있어선 안 된다"고 인종 차별적 발언을 했다는 게 이씨의 증언이다.

 

이 일행은 가게를 떠났다가 곧이어 다시 돌아왔고, 더 많은 가발을 땅에 내던졌다. 김씨 남편은 이 여성들이 가게를 떠나길 거부하자 경찰에 신고했고, 일행 중 3명이 먼저 가게 문을 나섰다.

 

그런데 그때 가게에 있던 흑인 여성 2명 중 한 명이 김씨의 얼굴을 가격했고, 김씨가 땅에 넘어진 이후에도 주먹을 휘둘러 모두 8차례가량 폭행했다. 김씨는 이 폭행으로 코뼈가 부러져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게 가족의 설명이다.

 

김씨의 남편과 아들이 이 두 여성을 가게 밖으로 밀어낸 뒤에야 이 공격이 끝났지만, 이 중 한 여성은 주차장에서 남편과 아들을 차로 치려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로 가게 감시영상을 보면 여성들이 가게에서 가발 전시대를 흐트러뜨리는 장면, 김씨를 폭행하는 장면, 가게 밖에서 한 차량이 부자를 위협하는 듯한 장면이 찍혀 있다.

 

▲ 17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 총격 참사 현장인 골드스파 앞에 시민들이 빗속에 두고 간 추모 꽃다발 등이 놓여있다.     © 운영자


이 일이 벌어진 것은 한 백인 남성이 지난 16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인근 3곳의 스파와 마사지숍에서 총격을 가해 4명의 한인을 포함 6명의 아시아계 등 모두 8명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바로 다음 날이기도 하다.

 

해리스 카운티의 검찰청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두 여성을 폭행 등 혐의로 기소했다. 휴스턴경찰서는 인종범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기소된 한 흑인 여성은 지역 방송과 인터뷰에서 자신들이 가게에 들어선 뒤 흑인이라는 이유로 가게 주인이 자신들을 따라다니며 감시받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아들 이씨는 자신들이 아시아계여서 이 여성들이 이런 일을 했다면서 인종적 동기에서 비롯된 것이 분명하다고 WP에 말했다. 이씨는 "우리는 아무 잘못도 하지 않았지만 그들이 폭력을 시작했다"고 한 뒤 눈앞에서 어머니의 폭행 장면을 본 것이 매우 고통스러웠다며 "이제 더는 안전하다고 느껴지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이씨 가족은 사건 후 가게에 안전요원을 고용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인여성#흑인폭행#인종차별#여원뉴ㄱ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