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사고

여성에게 커피 뿌린 음란범…"직장 잃고 코로나 불만 쌓여서.."

시대가 험하니 정신병자도 늘어난다. 특히 약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음란행위는 이번에 뿌리를 뽑아야!!!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3/27 [11:1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성 대상 '침 뱉고 커피 테러' 30대 "직장 잃고 코로나로 불만"

피해자 집도 따라가…성기 노출 등 공연음란도

'여성 대상' 무작위 범행 시인…"사회 불만 있어서"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야간에 혼자 있는 여성을 상대로 커피를 뿌리거나 침을 뱉고 바지를 벗어 성기를 노출하기도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폭행·공연음란·절도 혐의로 A(32)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 A씨[경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23일까지 야간에 창원시 성산구 일대 거리를 자전거를 타고 다니면서 혼자 있는 여성을 상대로 15차례 침을 뱉거나 커피와 물 등 액체를 뿌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후 쉽게 달아날 수 있도록 자전거를 이용했다. 지난 14일부터 24일까지는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다가 여성을 보면 바지를 벗는 방식으로 3차례 공연 음란하기도 했다.

 

피해 여성 18명 중 대부분은 10대 고등학생과 20대다. 일부 30∼40대도 피해를 봤다. 침을 뱉은 여성의 주거지를 따라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대화한 경우도 있다.

 

지난 16일 오후 9시께 성산구 한 거리에서 20대 여성에게 침을 뱉고 달아난 A씨는 자전거를 타고 이 여성의 뒤를 다시 따라갔다. 다행히 이 여성이 A씨를 수상하게 여겨 추궁하자 추가 범행 없이 달아났다.

 

A씨는 지난 24일 자전거 1대를 훔치려다 실패하자 다른 곳에서 1대를 훔치기도 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상에 A씨가 탄 자전거 색상이 달라지는 등 증거를 토대로 A씨가 범행마다 자전거를 훔치고 버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동선을 추적해 전날 주거지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직장을 잃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출이 어려운 상황에 불만이 커지자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했다"고 범행 이유를 밝혔다.

 

공연음란에 대해서는 "과거 강제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어 신체적 접촉은 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행 수준이 중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묻지마범죄#강제추행#코로나#불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