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늘의 코로나19

다시 500명대로.. 신규확진 36일 만에 505명, …전국 재확산?

우리의 예방 백신 접종 속도는 빠른 건지 늦은 건지...정부가 큰소린 치지만, 워낙 믿어주기 힘든 정부라....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3/27 [11: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신규확진 505명, 36일 만에 다시 500명대로…전국 재확산 양상 

일평균 지역발생 2.5단계 수준… 4만3천165건 검사, 양성 1.17%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질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다. 지난달 19일(561명) 이후 36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는 한동안 300∼400명대에서 등락을 반복하며 정체 양상을 보였으나 최근 들어 각종 소모임, 직장,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며 서서히 증가하는 흐름이다. 특히 비교적 안정세를 보였던 비수도권 확진자도 크게 늘어 전국 재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크다.

 

▲ 임시 선별검사소[연합뉴여원뉴스특약 자료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방역 조처를 내달 11일까지 2주 더 연장해 방역 고삐를 한층 더 죌 방침이지만, 확산세 차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 지역발생 490명 중 수도권 306명, 비수도권 184명…비수도권 57일만에 최다 기록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5명 늘어 누적 10만1천27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94명)보다 11명 많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의 여파는 해를 넘겨 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이달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56명→415명→346명→428명→430명→494명→505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1번, 400명대가 5번, 500명대가 1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439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22명꼴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머무르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90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26명, 경기 141명, 인천 39명 등 수도권이 총 306명이다. 수도권 확진자는 전날(336명)보다 30명 줄었으나 여전히 300명대에 머무르며 전체 지역발생의 62.4%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충북 38명, 강원 35명, 부산 33명, 대구 22명, 경남 19명, 대전·경북 각 10명, 광주 5명, 전북 4명, 울산 3명, 충남·제주 각 2명, 세종 1명 등 총 184명이다. 충북, 강원, 부산에서 30명대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난 1월 29일(189명) 이후 57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최근 유행 상황을 보면 일상 공간 곳곳에서 감염 불씨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충북 증평군의 한 교회와 관련해 지난 25일 20대 신도가 확진된 이후 현재까지 27명이 확진됐다. 강원도 동해에서는 25∼26일 이틀간 2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 음식점을 통해 손님과 업주, 이들의 가족·지인 등으로 'n차 전파'가 일어나며 확진자 수가 늘고 있다. 이 밖에 어린이집, 식당·주점, 목욕탕, 직장, 사업장 등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5명 늘어 누적 10만1천275명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 위중증 환자 8명 줄어 총 103명…전국 16개 시도서 확진자 나와

해외유입 확진자는 15명으로, 전날(23명)보다 8명 줄었다. 이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은 경기(4명), 울산(2명), 서울·대구·강원·충북·전북·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들은 11개 국가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4명, 외국인이 11명이다. 나라별로는 러시아·파키스탄·방글라데시·우즈베키스탄 각 2명, 네팔·인도네시아·사우디아라비아·스리랑카·요르단·적도기니·케냐 각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27명, 경기 145명, 인천 39명 등 수도권이 311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전남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누적 1천721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0%다. 위중증 환자는 총 103명으로, 전날보다 8명 감소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845명 늘어 누적 9만3천475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345명 줄어 총 6천79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검수는 총 757만2천568건으로, 이 가운데 739만6천119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7만5천174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3천165건으로, 직전일(4만3천544건)보다 379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17%(4만3천165명 중 505명)로, 직전일 1.13%(4만3천544명 중 494명)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4%(757만2천568명 중 10만1천275명)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