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여성이라 하기엔 나이가 너무 많아” 日 모리, 또 차별 발언

공인이 조심해서 관리해야 할 것 가운데, 하체 관리와 입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잘못하면 한 방에 훅 가니까!!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06: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日 모리 "여성이라고 하기에는 나이 너무 많다" 또 멸시 발언

여성 멸시 발언으로 지난달 도쿄올림픽 조직위 회장 사임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여성 멸시 발언을 했다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직에서 물러난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일본 총리가 또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모리 전 총리는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자민당 중의원 의원과 함께 오랜 기간 일한 여성 비서에 대해 "가와무라 씨의 방에는 대단한 아주머니가 계신다. 여성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지만"이라고 말했다.

 

▲ 지난달 4일 모리 요시로(森喜朗) 당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위원장에 해당)이 도쿄에서 기자회견에 임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26일 열린 가와무라 의원의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서 가와무라의 여성 비서와 오래전부터 알고 지냈다고 설명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모리가 또 여성을 멸시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회운동단체인 신일본부인회는 모리가 "전혀 반성하지 않았다"고 트위터로 논평했다.

 

'tommy777_tommy'라는 계정을 사용하는 한 트위터 이용자는 "(모리가) 고령이기도 하니 운전은 하지 않고, 면허증이 있으면 반납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건 그렇다 치고 왜 그렇게 말의 브레이크와 액셀러레이터를 헷갈리는 것일까"라고 분별없는 언어 사용을 꼬집었다.

 

모리는 조직위 회장 재직 중인 지난달 초 열린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임시 평의원회에서 여성 이사 증원 문제를 언급하면서 "여성이 많이 들어온 이사회는 (회의 진행에)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가 파문이 커지자 사임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모리#여성비하#막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