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20대 병사, 군대에서 여성 상관들 수차례 성희롱하고도 집행유예

대한민국 군대 맞어? 어디 이렇게 군기 빠진 군대가 있나? 집행유예 한 거 보면 어느 나라인지 대강 알겄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06: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동료 병사들 앞서 여성 상관들 성희롱·모욕 20대 집유

 여성 상관을 지칭하여,

성희롱하면서 허리를 앞뒤로 흔들어 성행위 하는 흉내내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군 복무 중 부대 상관을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광주지법 형사 8단독 박상수 부장판사는 상관 모욕 혐의로 기소된 A(23)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     © 운영자

 

뉴시스에 따르면 A씨는 육군 모 보병사단 사병으로 복무할 당시인 지난해 1월부터 5월 사이 생활관에서 동료 병사들이 있는 가운데 여성 상관(대위·중사) 2명을 3차례 모욕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동료 병사들 앞에서 특정 여성 상관을 지칭해 성희롱하면서 허리를 앞뒤로 흔들어 성행위 하는 흉내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당직 사령인 여성 상관을 수행, 저녁 점호를 하던 중 상관이 자신을 보지 못하는 틈을 타 범행하거나 상관의 예전 사진을 봤다며 희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장은 "A씨는 군대에서 상관인 여성 피해자들을 상대로 모욕했다. 군 기강을 문란하게 하는 중대한 범죄다. 성적인 발언까지 포함돼 있어 죄질이 좋지 않다. A씨가 자백·반성하는 점,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두루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희롱#상관희롱#문란#실형#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