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졸도한 주인 살리려, 길막고 지나던 차 세운 견공의 영특함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06:5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졸도한 주인 살린 견공의 영특함…길 막고 지나던 차 세워

깨어난 주인 "죽을 때까지 개를 사랑할 것"

충견은 '스테이크 식사' 선물 받아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캐나다의 한 반려견이 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주인을 구하기 위해 지나가던 차를 세워 도움을 요청하는 충성스러움과 영리함을 보여 '영웅'의 찬사를 받고 있다.

 

29일 캐나다 방송 CTV뉴스,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아침(현지시간)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헤일리 무어라는 여성이 반려견을 데리고 집 주변을 산책하다가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며 길옆으로 쓰러졌다.

 

▲ 충성스러운 견공 클로버캐나다 CTV.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인근 CC(폐쇄회로)TV에 촬영돼 방송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클로버라는 이름의 커다란 하얀색 개는 주인이 쓰러지자 잠시 상태를 살피더니 심각성을 인지한 듯 목줄을 빼고 달려오는 픽업트럭을 멈추기 위해 도로 한 가운데로 뛰어들었다.

 

지나는 차 가로막는 견공

지나는 차 가로막는 견공

길 한쪽에 개 주인이 쓰러져 있다. 유튜브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클로버는 차량이 다가오자 서서히 뒷걸음을 하며 차량이 멈춰주기를 바라는 모습이었다.

 

 

놀란 트럭 운전자 드라이든 오트웨이는 주변을 살피며 차를 멈추고 밖으로 나와 쓰러진 여성의 구조를 시작했다.

 

그러는 사이 클로버는 주변에 있던 다른 주민 대니엘 필론의 관심을 끄는 데도 성공했다.

 

클로버는 주인을 구조하는 두 남성이 자신을 경계할 것으로 생각한 듯 2m 정도를 거리를 유지하면서 꼬리를 흔들어 호감을 나타냈다.

 

오트웨이와 필론은 바로 구급차를 불렀으며, 다행히 무어는 구급대원의 치료를 받고 의식을 찾았다.

 

클로버가 이날 주인을 구하기 위해 보여준 영민한 행동은 말만 못 했을 뿐 사람과 거의 같은 모습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태어난 지 이제 1년 반 정도 돼 사람으로 치면 청소년기에 있는 클로버는 마렘마 품종의 잡종이다.

 

반려견 머리에 입맞춤하는 주인

반려견 머리에 입맞춤하는 주인

캐나다 CTV. 재판매 및 DB 금지.

 

오트웨이는 클로버가 자신의 트럭을 세우던 상황을 떠올리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그는 "개가 트럭을 막기 위해 길로 뛰어들었다"며 "개는 나와 거리를 유지하면서 주인이 괜찮은지 확인했다. 정말 놀라웠다"고 밝혔다.

 

정신을 차린 무어는 발작의 원인을 모른다며 클로버를 칭찬함과 동시에 큰 감사를 나타냈다.

 

무어는 "나는 구급차에서 깨어났고 정말 혼란스러웠다"며 "클로버는 정말 놀라운 개다. 나는 죽을 때까지 클로버를 사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어의 가족은 사고 당일 저녁 클로버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뜻으로 스테이크를 제공했다.

 

클로버가 무어를 구하려고 차를 세우는 영상은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개가 사람보다 더 큰 인간애를 보여줬다", "가슴을 따뜻하게 하는 장면이다" 등의 댓글을 달면서 큰 관심을 보였다.

 

충견과 그 주인

충견과 그 주인

캐나다 CTV. 재판매 및 DB 금지.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견공#애완견#감동#주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