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과 북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 미사일 발언 비난…"뻔뻔 극치"등 막말

그러길래 北은 잘 해야 본전이고, 그동안 번번히 속아 온 경험, 어느 정권 할 것 없이 모두 경험한 건데....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0: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 미사일 발언 비난…"뻔뻔 극치"

서해수호의 날 文 발언 지적, 현무-4도 언급…"철면피함에 경악"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발언에 대해 "뻔뻔스러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며 비판했다.

 

30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지난 26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라는데 나타난 남조선(한국) 집권자가 한 기념사는 또 다시 우리 사람들을 놀래웠다"고 밝혔다.

 

▲ 김여정 제1부부장이 2019년 3월2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베트남 호찌민의 묘소 헌화식에 참석한 모습. 2020.06.04.     © 운영자

 

뉴시스에 따르면 그는 당시 문 대통령의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발언을 지적하면서 "당당한 우리의 자주권에 속하는 국방력 강화 조치가 남녘 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하는 때에 어려움을 주고 장애를 조성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국민 여러분의 우려가 크신 것을 잘 알고 있다", "지금은 남·북·미 모두가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대화의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또 지난해 7월 '현무-4' 관련 문 대통령 발언을 거론하면서 "북과 남의 같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한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이라면서 "저들이 한 것은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와 대화를 위한 것이고 우리가 한 것은 우려를 자아내고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초보적인 논리도, 체면도 상실한 것"이라며 "이처럼 비논리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는 우리 자위권을 유엔 결의 위반이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드는 미국의 강도적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주어도 노여울 것은 없을 것"이라며 "자가당착이라고 해야 할까, 자승자박이라고 해야 할까", "틈틈이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는 것이 어떤가싶다"고 지적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여정#문재인#대통령 #미사일발언#비난#뻔뻔극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