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늘의 코로나19

세계김치연구소 발표.. "김치, 코로나19 증상 완화에 도움된다"

김치의 효과가 이러니까 중국이...그래도 중국이, '한글'이 중국 문자라고 나오지 않은 건 진짜 천만다행이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1:3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세계김치연구소 "김치, 코로나19 증상 완화에 도움"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 명예 교수팀과 공동 연구

김치 원료 속 항산화 성분이 활성산소 제거해 염증 완화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김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덜어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끈다.

 

세계김치연구소는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 폐의학과 명예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에서 김치 재료인 배추, 고추, 마늘 등에 함유된 영양 성분이 인체 내 항산화 시스템을 조절해 코로나19 증상을 감지하는 신경 채널을 차단, 증상을 완화한다는 결과를 도출했다"고 31일 밝혔다.

 

▲     © 운영자

 

연구팀은 코로나19 발생률, 중증도, 사망률이 국가별로 차이를 보이는 이유를 추적했다. 특히 한국 등 동아시아, 사하라 인근 아프리카 국가에서 사망률이 낮은 데 주목했다. 사망률이 낮은 국가 중 호주, 뉴질랜드를 제외한 대부분 국가는 김치와 같은 발효 채소 또는 다양한 향신료를 많이 섭취한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김치에 풍부한 설포라페인(배추), 알리신(마늘), 캡사이신(고추), 진저롤(생강) 등 영양 성분과 발효 과정에서 생기는 유산균이 인체 내 항산화 시스템인 Nrf2(Nuclear factor erythroid 2-related factor 2)와 상호 작용해 코로나19로 생기는 인체 내 유해한 활성 산소를 제거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동물 세포막에서 염증 반응을 유도하는 일시적 수용체 전위의 활성을 조절해 통증을 감소시킨다는 것이다.

 

장 부스케 명예교수는 "김치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고 일시적 수용체 전위 활성을 낮출 수 있어 코로나19 증상 완화에 매우 효과적"이라며 "한국에서 코로나19 사망률이 낮고, 중증 환자가 적은 것은 김치 덕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학종 세계김치연구소 소장 직무대행은 "해외 연구진도 우수성에 주목하고 연구 주제로 다룰 정도로 김치의 가능성은 무한하다"며 "세계김치연구소를 비롯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전북대 등 국내 연구진도 코로나19에 대한 김치의 효능을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면역학 분야 국제 학술지(Clinical and Translational Allergy) 지난해 12월호에 실렸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김치연구소#코로나#김치의효능#면역력#증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