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여성 못들어온다?"…도쿄올림픽 성화봉송 '금녀구역' 논란

일본은 원래 여성을 거의 '가축취급'해 온 나라...아직도 사무라이시대의 그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04/03 [09:1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성은 출입금지"…도쿄올림픽 성화봉송 '금녀구역' 논란

"남녀평등 올림픽 헌장 이해하지 못한 거 아니냐" 비판 커져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구간 중 여성 출입금지 구역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성평등 위배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오는 6일 일본 중부 아이치(愛知)현에서 열리는 성화봉송 구간 중 남성만 출입할 수 있는 구간이 있다.

 

▲ 오는 일본 중부 아이치(愛知)현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구간 중 남성만 출입할 수 있는 구간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사진은 승선자를 남성으로 국한하고 있는 '친토로 축제' 때 사용되는 배. (사진출처: 마이니치신문 홈페이지 캡쳐)  © 운영자

 

뉴시스에 따르면 문제의 구간은 아이치현 한다(半田)시의 한다운하를 배로 통과하는 200m 가량의 코스다. 이 배는 에도(江戶)시대(1603~1867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 전통 축제 '친토로 마쓰리' 때 사용되는 것으로, 성화봉송 주자가 이 배를 타고 성화를 운반한다. 그러나 전통적으로 남성만 이 배의 출입이 허용됐다는 이유로, 성화봉송 때도 성화봉송 주자를 포함한 승선자 모두 남성으로 한정됐다.

 

성화봉송 때에는 성화 주자 외에 현지 주민 총 30여명의 남성이 배에 올라 악기를 연주하며 축제를 재현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다시 측은 현지 축제를 홍보하기 위해 배를 활용한 성화봉송을 제안했고 이를 아이치현 실행위원회가 받아들였다.

 

축제를 주관하는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성화봉송 때 배에 승선하는 경찰관 및 언론인도 모두 남성이다. 시 담당자는 마이니치 신문에 이와 관련해 "올림픽 정신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을지 모르지만, 축제는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치현 실행위원회 담당자는 "현지의 매력을 발신하고 싶다고 하는 시의 의견을 존중했다"며 스모(相撲·일본 전통 씨름)등과 같은 전통이라 별 문제가 되지 않아 승인했다"고 말했다.

 

스즈키 마사타카(鈴木正崇) 게이오(慶応)대학 명예교수(문화인류학)는 "축제에 사용하는 배는 신을 맞이해 제사를 하기 위한 것으로, 여성을 태우는 것은 금기로 여겨져 왔다"라며 전통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애초에 이 배를 왜  성화봉송에 사용하는지 의문이었다", "축제와 이벤트는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며 성화봉송에 맞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혔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취재에 "아이치현 실행 위원회에 확인해 답하겠다"며 언급을 회피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도쿄올림픽#금녀구역#성화봉송#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