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터키 에르도안, EU 여성수장에겐 의자도 안줬다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01: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터키 에르도안, EU 여성수장에겐 의자도 안줬다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6일 터키를 방문한 유럽연합(EU)의 두 정상(President)을 맞으면서, 여성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 집행위원회 위원장에게는 별도의 정상급 의자를 마련하지 않아,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이 황당해하는 광경이 연출됐다.

 

폰데라이언 유럽 집행위원회(European Council) 위원장과 샤를 미셸 유럽이사회(European Council) 의장은 터키를 통해 그리스 등 EU 27개 회원국으로 밀입국하는 중동 난민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에르도안을 방문했다.

 

▲  6일 회의를 마친 에르도안 대통령과 EU 기구의 두 수장이 정상급 좌석 2개를 배경에 두고 나란히 서서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폰데어라이엔이 수장(首長)인 유럽 집행위원회는 EU의 정부 조직과 같은 집행기구다. 유럽이사회는 회원국 국가원수와 정부 장관 등으로 구성된 EU 지도자들의 모임이다. EU 의전에서 두 조직의 장(President)은 동급(同級)이다.

 

이날 세 정상이 만나는 회의실에는 2개의 정상급 좌석만이 놓여 있었다. 이후 ‘의자뺏기’ 놀이라도 하듯이, 두 남자 정상이 먼저 착석하자 폰데어라이엔은 서 있어야 했다. 폰데어라이엔은 “에헴”하며 오른 손을 들어 불편한 모습을 보였지만, 추가로 의자는 마련되지 않았고 결국 터키 외교부 장관을 마주 보며 긴 소파에 떨어져 앉았다.

 

일부에선 이 좌석 배치가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이라고 했지만, 에르도안은 이전에 EU의 남성 정상들과 만날 때에는 3명이 나란히 동일한 의자에 앉았다. 또 거리를 두고 같은 의자를 배치할 수 있어, 이날 결례(缺禮)는 의도적이란 해석이 많다. EU 내에선 또 샤를 미셸이 폰데라이언이 의자가 언짢아하는데도 양보하기는커녕 아랑곳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비난이 일었다.

 

▲ 남성이 모두 EU의 집행위원회 위원장과 유럽이사회 의장을 맡았던 2019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동일한 좌석에서 나란히 앉았다./트위터     © 운영자


터키는 여성에 대한 폭력을 금지한 국제조약인 ‘이스탄불 협약’에서 지난달 20일 탈퇴했다. 이날 모임이 끝난 뒤, 폰데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좌석 결례’ 사건은 언급하지 않고 “터키의 이스탄불 협약 탈퇴는 폭력으로부터 여성과 아동을 보호하는 것과 관련해 잘못된 신호”라고 비판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