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못참겠다

'알리바바 성폭력' 사실이었다.로 확인…중국 직속상관 등 2명 체포

남자들이 있는 곳에선, 어김 없이 이런 성폭력이!! 더구나 중국, 민주주의도 女權도 잘 모르는 나라라서!!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8/16 [16: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중국 '알리바바 성폭력' 사실로 확인…직속상관 등 2명 체포

공안 "직속상관·거래처 간부, 호텔 객실서 차례로 성추행"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중국 사회의 이목이 쏠린 '알리바바 사내 성폭력' 의혹이 공안 수사 결과 사실로 확인됐다.

 

사건 발생지인 산둥성 지난(濟南)시 공안 당국은 14일 밤 인터넷을 통해 발표한 수사 결과 발표문에서 알리바바 여성 직원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알리바바 전 간부 왕(王)모씨와 알리바바의 협력 유통업체인 화롄(華聯)슈퍼마켓 전 간부 장(張)모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공안 발표에 따르면 왕씨는 지난달 27일 화롄슈퍼마켓 관계자들과의 만찬 자리에서 술에 만취한 A씨를 호텔 객실에 데려가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알리바바 본사[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왕씨는 처음에는 만찬에 동석한 화롄슈퍼마켓 측 여성 직원과 함께 A씨를 호텔 객실까지 데려다주고 1층 로비로 일단 내려왔다. 하지만 화롄슈퍼마켓 직원이 차를 타고 호텔을 떠나자 다시 객실로 올라가 피해자를 강제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왕씨는 술에 취한 피해자의 신분증을 미리 챙겨 놓고 이를 갖고 호텔 프런트에서 추가 카드 키를 만들어 방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공안은 당시 화롄슈퍼마켓 간부였던 장씨도 만찬장과 피해자의 호텔 객실에서 각각 강제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결론 내렸다.

 

장씨는 만찬 다음날 이른 아침 피해자의 호텔 객실을 찾아가 문을 두드려 피해자가 문을 열자 안에 들어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공안은 두 명의 피의자가 모두 피해자를 강제 추행하기 전에 피임 도구를 챙기는 등 강간 의심 정황이 있지만 현재로서는 강제추행 이상의 범행이 이뤄졌는지 확인할 수 있는 충분한 증거가 확보되지는 않았다면서 추가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알리바바 직원 A씨는 출장 중 협력업체 측과 만찬 자리에서 술에 만취해 의식을 잃고 나서 고객사 관계자와 상사로부터 잇따라 성폭력을 당했지만 회사로부터 제대로 된 보호를 받지 못했다고 폭로했으며 이 사건은 중국 사회 전체의 주목을 받는 사건으로 급부상했다. 사회적 비난이 거세진 뒤에야 알리바바와 화롄슈퍼마켓은 각각 왕씨와 장씨를 해고했다.

 

중국에서는 마윈(馬雲)이 창업한 알리바바가 당국의 규제 핵심 대상이 된 가운데 사내 성폭력 은폐 의혹까지 불거져 더욱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이게 됐다는 관측이 대두하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인터넷 매체인 '타랑칭녠'(踏浪靑年)은 지난 9일 낸 논평에서 "거인이 사회적 의무를 지키지 못할 때는 다른 거인과의 비즈니스 전쟁에서 져서 타도되는 것이 아니라 한 인민에 의해 타도될 것"이라고 거칠게 비난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을 계기로 중국에서는 사업과 관련한 식사 자리에서 나이 많은 남성 간부가 젊은 여성 직원을 대동하고 나가 '접대' 역할을 은연중에 강요하는 부적절한 관행을 완전히 뿌리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알리바바#성폭력#은폐#부적절한관행#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