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

윌 스미스는 아내의 '불륜 허용' 하면서도, 자기는 행복하댄다

아내를 사랑하는 건 좋다. 그러나 아내의 불륜까지 허용한다는 건 과장된 위선이거나 변태 아닌가?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07 [22: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아내 불륜 허락→父 학대 트라우마"…윌스미스, 연일 충격발언

      성장과정과 아내와의 섹스 얘기까지 다 털어놓은 자서전은....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연이은 충격발언으로 세간을 들썩이게 하고 있다.

 

윌 스미스는 자서전 '윌' 출간을 앞두고 있다. 그는 애플 TV+'오프라의 대화'에 출연, 아내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오프라는 "우리는 매일 술을 마시고 4개월 연속으로 매일 여러번 관계를 가졌다. 이 여성을 성적으로 만족시키거나 죽을 뻔 했다"는 책 내용을 읽었다.

 

▲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윌 스미스는 "초창기는 굉장했다. 지금은 더 복잡해졌다. 우리는 대화를 시작하면 4시간이다. 우리 관계를 지속할 수 있는 핵심이다. 나는 아내 제이다보다 더 행복하게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난 적 없다"고 말했다.

 

윌 스미스는 최근 아내이자 배우인 제이다 핀켓 스미스와 오픈 메리지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과거 21세 연하의 가수 어거스트 알시나와 불륜을 저질렀으나, 어거스트는 "윌과 제대로 대화를 나눴는데 두 사람의 관계는 부부가 아닌 파트너 관계였다. 나와의 관계도 허락해줬다"고 항변했다. 윌 스미스도 "우리는 서로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다는 것은 환상이었다. 나는 내 자신을 행복하게 해줘야 한다. 그러면 행복했던 관계로 돌아간다"고 답했다.

 

윌스미스는 또 성장과정에서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학대당했던 기억도 꺼냈다. 윌 스미스는 아버지는 알콜 중독자였지만, 자신의 모든 경기 연극 발표회 시사회 등에 참석할 정도로 관심을 보인 이중적인 사람이었으며 9세 때 아버지가 어머니 머리 옆 쪽을 때려 어머니가 피를 토하는 것이 트라우마로 남아 지금까지도 어머니에게 죄책감을 받고 상을 받을 때마다 어머니에게 사과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윌 스미스의 부모는 2000년 이혼했고 16년 후 아버지는 사망했다. 윌 스미스는 아버지와 표면적으로는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지만 어린 시절 트라우마로 치솟는 분노를 감당해야 했다. 특히 아버지가 암으로 투병하던 시기에는 "어릴 때 언젠가 어미니의 원수를 갚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상상 속에서 아버지를 죽이곤 했다. 나는 그를 짓누를 힘이 있었다. 수십년간의 고통과 분노가 진정되자 아버지를 부축해 화장실로 데려갔다"고 털어놨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윌 스미스#자서전#오프라윈프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