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인사 똑바로 안 해"…여성 승마선수 기절할 때까지 때린 男선배

이유 불문하고, 여성선수를 폭행한 남자들은 처벌을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런 일, 계속 또 터질듯!!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07: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후배 기절할 때까지 때린뒤… “넘어가자” 종용한 男승마선수들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전국 승마대회를 하루 앞두고 한 승마선수가 후배 승마선수를 폭행한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피해 선수는 폭행 충격으로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폭행은 지난 12일 밤, 경북 상주의 한 모텔 주차장에서 벌어졌다. 16일 MBC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남자 승마선수 A(20)씨는 후배인 여자 승마선수 B씨의 목을 강하게 가격한다. B씨가 바닥에 쓰러지자, A씨는 B씨를 일으킨 뒤 멱살을 잡고 뺨을 때렸다. 이어 B씨를 밀어 쓰러뜨린 뒤 발로 배를 툭툭 쳤다.

 

▲ 남자 승마선수 A(20)씨가 후배인 여자 승마선수 B씨를 폭행하는 모습/MBC     © 운영자
▲     © 운영자
▲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후 다른 선수 3명이 주차장에 등장해 B씨의 상태를 살펴보더니 B씨를 일으켜 세웠다. 그리고 일행 중 한명의 방으로 B씨를 옮겼다.

 

기절했다가 정신을 찾은 B씨는 선배들이 자신에게 ‘별일 아니니 넘어가자’며 두 시간 동안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A씨에게 폭행 당한 이유는, A씨에게 제대로 인사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A씨는 폭행 사흘 만에 B씨에게 장문의 사과 문자를 보냈다. 문자에는 “정말 미안하다. 많이 후회하고 있다. 아직까지도 많이 반성 중이고 후회 중이다. 너만 괜찮다면 너 있는 곳으로 가서 직접 얼굴 보고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다른 선배 선수들은 “피해자를 강제로 방에 데리고 간 건 아니고, 화해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B씨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스포츠윤리센터도 진상조사에 나섰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