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9일부터 임신근로자도 육아휴직 가능…출퇴근 시간 바꿀 수도

여성 근로자는 더 더욱 보호 받아야 한다. 임산부는 두 생명이다. 더 강력한 법으로 보호 받아야 한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20:4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내일부터 임신근로자도 육아휴직 가능…출퇴근 시간 바꿀 수도

개정 남녀고용평등법·근로기준법 19일부터 시행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19일부터 임신 근로자도 육아휴직을 쓸 수 있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아 개정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이 19일부터 시행된다고 18일 밝혔다.

 

▲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존에는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를 둔 근로자만 육아휴직을 쓸 수 있었다.

 

임신 근로자는 통상 휴직 개시 예정일 30일 전까지 신청하면 되지만, 유산·사산 가능성이 있으면 7일 전까지 신청하면 된다. 임신 중 육아휴직은 근로자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횟수에 제한 없이 나눠서 쓸 수 있다.

 

임신 중에 쓴 육아휴직에 대해서도 급여가 나온다. 고용보험법에 따르면 육아휴직 시작일로부터 3개월은 월 통상 임금의 80%(상한 월 150만원·하한 월 70만원), 4∼12개월은 월 통상 임금의 50%(상한 월 120만원·하한 월 70만원)가 지급된다.

 

남녀고용평등법과 별개로 개정된 근로기준법이 19일부터 시행되면서 임신 근로자는 하루 근로시간을 유지하는 조건으로 출·퇴근 시간을 변경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임신 근로자가 혼잡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건강상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사업주는 정상적인 사업 운영에 중대한 지장을 초래하는 등의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임신 근로자의 출·퇴근 시간 변경을 허용해야 한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신근로자#육아휴직#가능#출퇴근시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