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몸짱 간호사 달력' 낸 서울아산병원 남자들…"끝까지 힘냅시다"

이 멋진 남성 간호사들에게 정부는 특별한 포상을 해야 한다. 몸도 아름답지만 마음은 100배 더.....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20 [07:3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몸짱 간호사 달력' 낸 서울아산병원 남자들…"끝까지 힘냅시다"

10명 참여해 판매금액 전액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부

"응급실서 '강인함' 필요…남자 간호사 더이상 소수 아냐"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서울아산병원 응급실 소속 남자 간호사 10명이 1년간의 뜨거운 노력 끝에 '몸짱 간호사 달력' 모델로 변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모두가 지쳐 있는 요즘, 환자와 의료진에게 응원의 메시지와 긍정적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다.

 

▲ 서울아산병원 응급실 간호사 '몸짱 달력' 사진 [응급간호팀 소속 김윤섭 간호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힙뉴스에 따르면 20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응급실 소속 남자 간호사 10인이 내달 초 달력을 선보일 예정이며, 판매금액 전액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기부한다. 

 

간호사들은 코로나19 사태가 1년이 넘어가던 지난해 12월께 지칠 대로 지쳐 '매너리즘'을 겪으며 새로운 동기부여가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한다.

 

동시에 체력과 정신력을 길러 응급 환자를 더 잘 돌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응급실에서 마주치는 환자나 보호자들이 난폭하거나 격앙된 경우가 종종 있어, 간호사라는 직업에 '강인함'의 이미지를 연결시키고 싶었다는 것이다.

 

달력 제작을 주도한 응급간호팀 소속 김윤섭 간호사는 프로젝트 소개 영상에서 "처음에 달력 제작을 시작했던 건, 운동을 좋아하는 같은 부서원끼리 추억을 만들어보고자 하는 작은 움직임이었다"며 "이제 많은 동료 간호사의 삶이 함께 바뀌었다"고 전했다.

 

다른 한 간호사는 "생활패턴을 완전히 바꿨다. 일 끝나면 야식 먹고 좋아하는 술 마시는 게 낙이었는데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여러 운동을 배웠고, 살도 많이 빠지고 몸도 많이 가벼워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상대적으로 소수인 남자 간호사들이 모여서 달력을 만들었다는 점에도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한 듀티(근무 시간)에 남자가 대부분인 날도 있을 정도"로 간호사 직군에서 남성의 비율이 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서울아산병원 응급실 간호사 중 남성 비율은 약 18%(110명 중 20여명)로, 병원 전체 간호사 중 남성의 비율(6%)보다 훨씬 높다.

 

▲ '몸짱 간호사 달력' 예시 이미지[응급간호팀 소속 김윤섭 간호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간호사들은 소개 영상 말미에 "지쳐가는 저희도 이렇게 다시 힘을 내고 있으니 여러분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힘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달력 구매 신청은 구글 폼(https://bit.ly/3k0DSFu)으로 할 수 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몸짱 간호사# 달력#서울아산병원남자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