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월세 16만원 여성 전용 임대아파트..남성들.성차별에 화났다

청년들 주장에 일리 있다.; 결국 성남시가 남성 독신용 아파트를 새로 짓는 것이....성남시 돈 많으니까!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11/21 [07:3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월세 16만원 여성 전용 임대아파트…성차별 국민청원

"같은 세금 내고 남성이란 이유로 기회 박탈"

성남시 "바뀐 시대상 반영해 의견 수렴하겠다"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경기도 성남시가 16년째 운영해온 미혼 여성 전용 임대아파트가 성차별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여성전용 임대아파트 '성남 **마을'의 남녀공용 전환을 촉구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청원이 진행 중이다.

 

지난 16일 게시돼 45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청원은 1984년 제정된 성남시 여성아파트 운영 조례에 따라 2005년 설립된 '다솜마을'을 지목한 것이다.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위탁운영하고 있는 다솜마을은 성남시 중원구에 지하 2층~지상 15층의 3개동으로 지어진 200세대 아파트로, 독서실과 헬스장, 배드민턴장, 지하 주차장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아파트 개별 거주 면적은 49㎡다.

 

▲ 여성 전용 임대아파트 다솜마을성남도시개발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성남시 관내 업체들에서 근무하는 미혼여성 근로자가 입주 대상인데, 1인 세대 기준 임대 보증금은 200만원, 월세는 16만5천원이고, 2인 세대는 1인당 임대 보증금 150만원, 월세 9만원이다. 거주기간은 1번 계약에 2년이며, 3차례 추가 계약갱신을 통해 8년까지 살 수 있다.

 

▲ 다솜마을 성차별 논란 국민청원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 운영자
▲ 청년21 카드뉴스청년21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청원인은 "조례가 만들어졌던 1980년대 시대 상황을 보면 열악한 환경에서 저임금을 받으며 단순노동에 종사했던 여성 근로자들의 주거권 보장을 위해 필요한 정책이었지만 2021년 현재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히려 독박 병역으로 여성보다 사회 진출이 2년 정도 늦어지는 남성을 위한 보상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라면서 "같은 지역에서 같은 직장을 다니며 같은 세금을 내고도 남성이라는 이유로 청년주택 입주 기회를 원천 박탈당하는 게 성차별 아니냐"고 말했다.

 

다솜마을 논란은 최근 젊은 남성층 사이에 소문이 나며 청년 전문 인터넷 사이트에서도 공론화하고 있다. 청년 문제를 다루는 '청년21'도 최근 다솜마을 관련 성남시의 조례를 성차별로 지적하고 있다. 

 

성남시청 관계자는 "다솜마을에 대해 아직 성차별 논란을 들어보지 못했지만 최근의 시대상을 보면 나올법한 얘기로 판단된다"면서 "시대가 바뀌었다면 새로운 의견도 들어보는 게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솜마을을 당장 어떻게 바꾸겠다고 말하기 어렵지만 아파트 일부를 미혼남성에게 임대한다든지 하는 등 여러 방안을 검토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월세 16만원 #여성 전용 #임대아파트#성차별#국민청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