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연예

이효리 이상순 ‘효리네 민박’ 집 팔렸다...매매가 25억

지금의 그 사랑, 절대로 변치 말고 100세 인생을 행복하게 살아서, 계속 우리를 부럽게 해주기를....

김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9:3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이효리 이상순 ‘효리네 민박’ 집 팔렸다...매매가 25억

JTBC 집 매각+이효리 이상순 인근 토지 매각

 

[yeowonnews.com=김영미기자] '효리네 민박'에 등장한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제주도 애월읍 소길리 집이 완전히 팔렸다.

 

22일 방송가에 따르면 JTBC가 3년전 매입했던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소길리 집을 지난 8월 약 25억원에 법인에 매각했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보유하고 있던 이 집 근처 토지도 매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설명`효리네 민박` 이효리 이상순 부부. 사진| JTBC     © 운영자

 

매경에 따르면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이곳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신혼때부터 살았다. 이효리는 화려한 디바의 삶을 뒤로한 채 이곳에서 제주살이 일상을 공개해 '소길댁'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 집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시즌1, 2로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등장하며 유명세에 시달렸다. 프로그램의 높은 인기 때문에 제주의 관광 명소처럼 유명해지면서 부부가 일상 생활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무단 침입 등 사생활 침해가 심각해졌다. 이에 JTBC가 2018년 14억 3000만원에 이 집을 매입했다.

 

JTBC는 당시 “사생활 침해 문제가 예상 범위를 한참 벗어나는 수준”이라며 “향후 제3자가 이 부지를 매입해도 거주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고, '효리네 민박'이란 콘텐츠 이미지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브랜드 이미지 관리 및 출연자 보호 차원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합의해 부지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이효리 이상순이 JTBC에 넘긴 집 외의 (집을 둘러싼) 땅은 그대로 보유 중이었지만, JTBC가 매입 3년 만인 올해 상반기 부동산에 집을 내놓으면서 함께 토지 처분을 결정했다. 그리고 지난 8월, 집과 땅이 제주에서 카페를 운영중인 한 법인에 팔렸다. 매매대금은 집 15억원, 토지 10억원으로, 총 25억원으로 알려졌다.

 

▲ `효리네 민박` 이효리 이상순 부부. 사진|JTBC     © 운영자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현재 소길리를 떠나 새로운 곳에서 제주살이를 이어가고 있다. 이효리는 꾸준히 애정을 보여온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 등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12월 11일 방송되는 '2021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21 MAMA)'에서 역대 최초 여성 호스트로 나선다.

 

이상순은 지난 10월 종영한 JTBC '슈퍼밴드2'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다. DJ 등으로 다방면에서 활동 중이다.

 

김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효리#이상순 #효리네 민박#매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