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코로나19 이후 대기업 고용 악화…정규직 1만8천명 줄었다

기업도 사람 줄일 생각만 해선 안된다. 특히 돈 많이 버는 은행은, 일거리를 늘리는 등 적극적인 자세로!!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08:2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19 이후 대기업 고용 악화…정규직 1만8천명 줄었다

리더스인덱스 분석…비정규직 5천369명 늘고 여성 고용 감소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대기업의 고용이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비교 가능한 313개 대기업의 고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고용 인원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분기 125만2천652명에서 올해 3분기 123만9천822명으로 1.02%(1만2천830명) 감소했다.

 

▲ 기업·고용 (CG)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체 고용이 1% 정도 감소한 가운데 정규직은 줄고 비정규직이 늘면서 고용의 질도 저하된 것으로 조사됐다. 정규직은 1만8천199명 감소한 반면 비정규직은 5천369명이 늘어났다.

 

조사 대상 기업의 고용 인원 중 남성이 74%, 여성이 26%였다. 그런데 고용 감소 인원 1만2천830명 중 남성이 33%(4천266명), 여성이 67%(8천564명)로 여성 고용 감소가 두드러졌다.

 

업종별로는 제약·바이오(4.1%), 증권사(3.5%), IT·전기전자(3.4%), 공기업(3.0%) 순으로 고용 인원이 증가했다. 이와 달리 상사(-25.1%), 유통(-10.4%), 통신(-4.8%) 업종에서는 고용 인원이 감소했다. IT·전기전자 업종에서 고용 인원이 8천880명 증가한 반면, 유통 업종에서는 1만1천336명이 감소해 코로나19의 영향이 극명하게 대비됐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의 고용 인원이 8천606명 늘어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어 현대자동차(2천18명), SK하이닉스(1천550명), 코웨이(1천488명), 롯데케미칼(1천309명), LG이노텍(1천288명) 등의 순이었다.

 

현대자동차와 LG이노텍은 정규직은 줄고 비정규직의 고용인원이 증가하면서 전체 고용 인원이 늘었다. 고용 증가율로 보면 SK이노베이션 37.5%(764명↑), 네이버 24.7%(885명↑), 엔씨소프트 23.7%(876명↑), 카카오 14.9%(426명↑) 등이었다.

 

▲ 코로나·유통업계 (CG)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반면 롯데쇼핑은 2년 새 고용 인원이 5천97명 줄었다. 그다음으로는 CJ CGV 3천722명, GS리테일 1천826명, LG디스플레이 1천619명, KT 1천462명, 대한항공 1천290명, GS건설 1천218명, 이마트 1천142명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사상 최대의 이자 수익을 누리고 있는 은행들도 지난 2년간 광주은행과 기업은행[024110]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고용인원이 감소했다. 우리은행이 829명, 하나은행이 729명, 신한은행이 535명, 국민은행이 501명 줄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대기업#고용악화#정규직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