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징어게임' 이어 '지옥'까지…전세계 사로잡은 '한드' 비결은

한국민은 한도 많은 민족이지만, 흥도 많고 끼도 많다. 그 흥과 끼가 전세계 연예계를 리드하는 힘으로!!

김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09:5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오징어게임' 이어 '지옥'까지…전세계 사로잡은 '한드' 비결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공개 하루만 전 세계 1위

외신, 한국 '문화계 거물'로 부르며 K-콘텐츠 인기 주목

 

 

[yeowonnews.com=김영미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만든 K-드라마의 인기를 '지옥'이 이어 나가면서 한국 드라마의 인기 비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문가는 드라마에 사회 풍자 요소를 담아낸 것이 K-드라마 만의 인기 비결이라고 보고 있다.

 

'지옥'은 지옥의 사자가 나타나 죽는 날과 시간을 고지받은 이들을 죽인다는 설정 하에 극이 진행된다. 시리즈가 공개된 지 24시간 만에 전세계 드라마 순위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면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이는 8일 만에 1위를 기록한 '오징어 게임'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공개 하루 만에 1위에 오른 것은 한국 넷플릭스 드라마 사상 처음이다. 이밖에도 지옥은 벨기에, 인도네시아, 멕시코, 포르투갈, 사우디 아라비아, 남아공 등 전 세계 24개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사진=넷플릭스 제공 [연합뉴스=여원뉴스트약]     © 운영자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이같은 한국 드라마의 인기를 두고 일각에서는 콘텐츠 제작비를 충분히 제공하면서도 소재나 극 진행 등에 개입하지 않는 정책을 통해 넷플릭스가 자유로운 제작 환경을 조성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전문가도 이같은 분석에 동의하며 넷플릭스 드라마 제작 정책이 기존 제작 환경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제작비의 일정 부분만 지원하기 때문에 나머지 경비는 간접광고(PPL) 등으로 채워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방송사 등 외부의 입김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지상파에선 시청률을 위해 흔한 흥행공식을 추가하게 된다. 그러면 제작진이 본래 만들고자 했던 메시지의 날이 무뎌지고 만다. 그러다 보니 잘 쓴 장르물도 결국 멜로물이 돼버리는 결과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넷플릭스는 오히려 취향 중심, 매니아를 공략하는 정책을 사용한다"면서 "날이 선 메시지와 소재를 사용해 유니크한 부분을 드러내면 사람들이 열광한다. 매니악한 시청층을 만든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전체 시청자층이 글로벌하기 때문에 그 수가 많다"고 덧붙였다.

 

"자유로운 제작 환경에서 만들어진 날 선 메시지·유니크함이 매니아층 공략"

전문가 "재미에 더한 날카로운 풍자·비판이 한국 드라마 강점"

 

앞서 외신들도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분석하며 K-콘텐츠의 위상을 조명한 바 있다. 영국 BBC는 지난달 15일(현지시각) ''오징어게임', 한국 드라마 중독의 증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아이돌) BTS, 블랙핑크는 음악계에서 누구나 아는 이름이 됐고, (영화) '기생충', '미나리는 오스카를 거머쥐어 할리우드를 뒤집어 놨다"면서 "'오징어게임'의 인기는 최근 몇 년간 서구 전역에 퍼진 '한국 문화 쓰나미'의 가장 최근 물결"이라고 평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도 한국을 '문화계 거물'이라고 호평했다. 매체는 지난 3일 'BTS에서 오징어게임까지 : 한국은 어떻게 문화계 거물이 됐나'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한국이 문화 강국이 된 원인으로 △빠른 벤치마킹과 더불어 한국만의 독특한 감각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약진 △급격한 사회변화 등을 꼽았다.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사진=넷플릭스 제공     © 운영자

 

전문가는 한국 드라마의 흥행 원인이 날카로운 풍자에 있다고 봤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간단히 이야기하면, 한국 드라마는 재미있는데 생각할 거리까지 던져준다는 것이다. 오징어 게임 같은 경우는 데스 서바이벌 장르인데 단지 게임을 풀어나가는 것에 머물지 않고 자본화된 경쟁사회를 풍자·비판한다. 그런 특징이 한국 드라마의 특징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정 평론가는 '지옥'이 전형적인 크리처물의 공식을 벗어났다고 평했다. 그는 "보통 크리처물은 크리처의 정체가 무엇인지, 약점은 무엇인지, 이를 이겨내기 위한 내용을 풀어나간다"며 "(예를 들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에서도 크리처의 정체가 무엇인지, 아파트에 갇힌 인물들이 크리처에 맞서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지에 대해 그려낸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런데 지옥에선 크리처(사자)의 정체를 전혀 묻지 않고 불가항력적인 존재에 대해 인간들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에 중심을 둔다. 정의와 법, 종교에 대한 이야기까지 깊이있는 내용을 재미있게 풀어낸다는 것, 이것이 바로 K콘텐츠의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김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징어게임#지옥#전세계#한국드라마#비결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