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혼여성 17.2%는 '경단녀'…10명 중 4명은 '육아'로 관둔다

일하는 여성이 근무하면서도 육아를 어렵사리 할 수 있도록 제도가 마련돼야. 이건 여가부 소관이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06: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기혼여성 6명 중 1명 경력단절…첫 번째 이유는 역시 ‘육아’

경력단절 여성 144만8000명 전년 대비 3.8% 감소

15~54세 기혼여성 중 경력단절 비중 17.4%

경력단절 사유 1위 육아(43.2%), 2위는 결혼(27.4%)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경력단절 여성 수가 3년째 줄어들었다. 그러나 여전히 결혼한 여성 6명 가운데 1명은 경력단절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의 가장 큰 이유는 육아였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기혼여성의 고용 현황’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결혼, 임신·출산, 육아, 자녀 교육, 가족 돌봄 등의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 여성은 144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8%(5만7000명) 감소했다. 경력단절 여성은 2017년 183만1000명에서 2018년 184만7000명으로 늘었다가 이후 3년 연속 감소 추세를 유지했다.

 

▲ 한 소비자가 육아용품을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조선비즈에 따르면 15~54세 기혼여성 832만3000명 중 경력단절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17.4%로, 1년 사이 0.2%포인트(P) 하락했다. 경제활동에 나선 기혼여성이 늘어난 것이지만, 동시에 기혼여성 6명 중 1명 이상은 여전히 경력단절을 겪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경력단절의 주된 사유는 육아(62만6000명·43.2%), 결혼(39만6000명·27.4%), 임신·출산(32만명·22.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육아 사유의 경우 64만명을 기록한 전년도 조사보다는 1만4000명 줄었지만, 전체 경력단절 사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2.5%에서 43.2%로 오히려 커졌다. 임신·출산을 경력단절의 이유로 언급한 비중도 같은 기간 21.3%에서 22.1%로 늘었다.

 

▲     © 운영자


경력단절 여성의 연령계층별 경력단절 사유를 보면, 10~40대 모두 육아를 첫 번째로 꼽았다. 특히 30대와 40대는 각각 47.6%와 42.7%가 육아에 따른 경력단절을 호소했다. 50~54세에서 주된 경력단절 사유는 결혼(36.4%)이었다. 김경희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결혼과 출산을 늦게 하는 사회 추세가 경력단절의 사유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경력단절 기간을 살펴보면 10년 이상은 58만1000명(40.1%), 5~10년 미만은 37만1000명(25.6%), 3~5년 미만은 18만7000명(12.9%), 1~3년 미만은 17만3000명(11.9%), 1년 미만은 13만8000명(9.5%) 순이었다. 10년이상(1만4000명 증가)과 5~10년 미만(8000명 증가)은 전년 대비 증가했고, 5년 미만은 감소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성#경력단절#육아# 관련기사목록